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 ‘주철현·김원이’ 압축재선 의원 간 동서 대결 양상…추대 결과 주목
김원이, 주철현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 선거 후보군이 재선의 주철현 의원(여수갑)과 김원이 의원(목포)으로 압축됐다.

18일 민주당 전남도당에 따르면 민주당은 오는 8월 중앙당 전당대회에 앞서 오는 7월 전국 시도당 위원장을 선출한다.

전남은 민주당 텃밭으로 2년 임기의 도당 위원장은 2026년 지방선거에서 지방의원 공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전남은 현역 의원 10명 중 재선인 주철현과 김원이 의원의 동서 대결이 예상된다. 다만 두 의원은 경선이 아닌 합의 추대 형식으로 전남도당 위원장을 선출해온 전통을 존중해 내부적으로 협의해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이다.

이들 의원은 직접 만나 전·후반기 위원장 순서 분배 등을 논의한 뒤 이번 달 중에 최종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그동안 시도당 위원장 선출은 권리당원 50%, 전국 대의원 50% 합산 경선 방식을 취했으나 최근 권리당원 표 비중을 높이는 방향으로 당규가 개정돼 변수로 작용할지도 관심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