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 묘도 LNG터미널 수소산업·율촌1산단 이차전지 특구 지정지방시대위원회 20일 산자부 기회발전특구 지정안 심의·의결
조계원 의원 “앵커기업 투자, 지역경제 활성·일자리창출” 환영
여수 묘도에 들어설 동북아LNG 허브터미널 조감도

여수 묘도 LNG터미널 수소산업과 율촌1산단 이차전지 산업이 기회발전 특구로 지정됐다.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회(위원장 우동기)는 20일 포항에서 제9차 지방시대위원회를 열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제출한 기회발전특구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심의·의결 결과 전남도에서는 여수 묘도에 LNG터미널 및 수소산업, 율촌1산단에 이차전지, 목포·해남에 해상풍력, 해남에 데이터센터, 순천에 문화콘텐츠산업 등 5개 지역에 총 125.1만평이 기회발전 특구로 지정됐다.

기회발전특구 투자기업에는 사업장 신설시 법인세 감면(5년간 100% + 2년간 50%), 사업용 부동산(토지·건물)에 대한 취득세(75%)·재산세(5년간 75%) 감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비율 5%p 가산 등의 세제·재정 지원 인센티브가 제공될 예정이다.

특구 선정 과정에서 전남의 강점을 살린 해상풍력·이차전지 등 전략산업 분야와 해남 데이터센터·수소산업·문화콘텐츠 등 신성장산업의 적절한 조화와 전남 동서 균형 발전을 도모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여수시는 지난해 7월부터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를 청정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 전주기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 수소산업 클러스터로 조성코자 ㈜동북아LNG허브터미널 등 5개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 내며, 기회발전특구 지정의 거점을 마련했다.

이어 이들 5개 기업이 투자를 희망하는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내 35.9만평을 최종 기회발전 특구 후보지에 포함토록 신청권자인 전남도와 협의를 비롯해 산업부, 국회 방문 등을 통한 특구지정 행보를 펼쳤다.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향후 5년간 ㈜동북아LNG허브터미널 등 3조 9천억 원을 투자하며, 5,975명의 일자리 창출과 5조6천900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이끌어 지역경제에 활력이 기대된다.

조계원 의원(여수을)은 특구지정 환영입장에서 “특구 지정으로 지역 내 신규투자 활성화뿐만 아니라, 지방의 침체된 투자를 촉진 시키는 효과가 기대된다”며, “기업들의 특구 투자가 장기간 불황을 겪고 있는 여수산단 석유산업의 불황 돌파는 물론 지역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협력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의힘 2024-06-22 00:02:32

    기대는 안한다. 이유는 묘도가 정주여건이 너무 약해 인구유입은 결국 다른도시에 좋은 일만 하게 되는 꼴이다.

    여수시는 묘도 창촌교차로 서쪽에 아파트단지 2~3개, 단지형연립주택이나 빌라 1~2개, 사택단지 1개라도 빨리 만들어 묘도인구도 늘리고 호명동 남서쪽 둔덕동 접경지에 미니택지를 만든다든지? 아파트단지 3~5개를 만들어 삼일.묘도권역이 소외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