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민주당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위한 특위 출범주철현 위원장 등 특위, 윤석열 정권 역사왜곡 저지와 올바른 진상규명 결의
전남 동부권 및 국회 행안위 소속 의원들과 유족 및 학계 전문가로 특위 구성
민주당 여순사건 특위 출범식  <주철현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의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주철현, 이하 “여순사건특위”)가 4일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민주당 여순사건특위는 이재명 전 대표가 윤석열 정권의 여순사건 역사왜곡에 대응하여 지난 5월 17일 최고위원회 의결을 통해 설치하고, 위원장에 임명된 주철현 의원을 포함해 여순사건이 발생했던 전남 동부권의 국회의원들로 특위를 1차 구성했다.

이어 「여순사건법」을 소관하는 국회 행안위 소속 의원들과 유족대표, 역사 전문가를 위원 및 자문위원으로 추가로 임명하여 이날 출범식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 개시를 알린 것이다.

이날 출범식은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박찬대 원내대표가 직접 참석해 모두발언에 이어 임명장도 수여했다.

박찬대 당대표 직무대행은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에 앞장설 여순사건특위가 오늘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고, 통한의 세월을 견뎌 오신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주철현 여순사건특위 위원장은 “민주당 여순사건특위는 윤석열 정부의 무도한 역사왜곡 시도를 반드시 저지하고, 희생자와 유족분들의 명예회복은 물론 정당한 보상을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여순사건특위가 주어진 과제들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성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진행된 여순사건특위 1차 회의에서는 역사왜곡 논란을 일으킨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 문제에 대한 다각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진상조사 기간 연장을 포함해 특위 차원의 「여순사건법」 개정안을 신속히 마련해 당론 채택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한편, 민주당 여순사건특위는 위원장을 맡은 주철현 의원과 함께 전남동부권 의원인 권향엽ㆍ김문수ㆍ문금주ㆍ조계원 의원, 「여순사건법」의 소관 상임위인 행안위 소속 박정현ㆍ양부남 의원이 원내 위원으로 임명됐고, 서장수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장과 권애임 여순사건 순천유족회 이사, 이성춘 원광대 연구교수를 포함해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