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공모배제 절차상 하자'에 “순천시, 법적 문제없다”도시지역 외 지역 배제 하자, 인근 주민 시위 가세 확산 조짐
순천시, 행안부・환경부로부터 "행정 절차상 문제없다" 답변
연향들 쓰레기 소각장 후보지 선정에 반대하는 인근 주민들이 순천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 소각장 비대위 제공 영상 캡처>

순천 연향들 쓰레기 소각장 입후보지 선정 관련 절차상 하자를 주장하며 철회를 요구하는 인근 주민들과 법적으로 전혀 문제없다는 시정부 입장이 갈리며 팽팽한 기싸움이 펼쳐지고 있다.

임종기 전 전남도의원은 “지난 7일 순입지선정위원회에게 의견서를 전달했다면서 공모절차를 배제한 쓰레기 소각장 후보지 선정은 무효이고 노관규 순천시장의 쓰레기 정책은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임 전 의원은 또 타당성 조사과정 및 결과의 개요 순천시보 미공고, 발생할 오염물질의 종류와 피해 유형, 멈춰선 주암면 쓰레기 전처리시설 실패이유, 전망대 설치 목적과 순천시가 해룡면민에게 축구장 및 40억 원 지원을 약속했는지 여부 등을 따져 의견서에 첨부했다.

쓰레기 소각장 주민 반대시위도 확산 조짐이다. 지난 11일 마산마을 주민과 연향3지구 주민 50여명은 순천시청 앞에서 입지선정추진위가 주민들 의견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폐기물 처리시설 입후보지를 결정했다고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순천시가 만들려는 공공자원화시설은 폐기물 처리시설이라며 국가정원 옆 쓰레기 소각장에 반대했다. 그러면서 입지선정위원회의 회의록 공개와 순천시의 정확한 쓰레기 처리량, 그 비용 등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순천시는 “행정예고 사항을 가지고 문제 삼는데 이미 법률적 검토를 거쳤고 행안부와 환경부에 질의해 하자 없음을 확인했다”며 “전자시보가 일반화됐는데 시보로 발목잡는 것은 구태라며 반대 주민들의 추가 요구가 있어 법제처에 질의를 해놓은 상태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연향들 소각장에서는 생활 쓰레기만을 소각한다며 소각 전 철저한 분리과정이 이뤄진다고 강조했다. 또 냄새가 우려되는 음식물은 통합 바이오가스사업 일환으로 기존 하수종말처리장에서 분리 처리돼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순천시는 하남 유니온 파크를 모델로 삼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벤치마킹을 추진하며 연말 연향들 후보지를 최종 선정하는데 전력을 쏟고 있다.

한편, 순천시가 추진하는 자원순환시설(쓰레기소각장) 후보지는 순천시 연향동 814-25번지 일대로 국가정원 옆 연향들 일원들이다. 하루 260톤을 소각하게 되며 스토커 방식으로 연속연소식이다. 처리대상 폐기물은 순천시 및 구례군 내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푸르자 2023-09-19 21:54:46

    도심 한복판에 쓰레기 소각장이 말이 됩니까?
    님비현상으로 폄하말고 다시 생각하세요
    시민이 있어야 시가 있는것입니다
    시민을 무시하는 순천시 존재이유는 없습니다   삭제

    • 시민 2023-09-17 23:09:33

      순천시 넓이가 서울시 넓이의 1.5이다.
      그런데 하필이면 쓰레시소각장은 순천의 노른자위 땅에 짓겠다고 하는지 참 알 수 없는 정책이다.
      이는 마치 원자력발전소를 도심 한 가운데에 짓자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순천시장은 계획을 즉시 백지화하고 상식수준에서 시정에 임할 것을 충고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