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경기회복 아직 멀었다" 부정적 전망…수출 다변화 "시급"여수상의 BSI 83.8(2023년 3/4분기) → 83.6(2023년 4/4분기)
석유화학산업 공급과잉 고착화, 지역 수산물 소비심리 위축

글로벌 경기침체와 석유화학산업 공급과잉 고착화 우려, 여기에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로 수산물 소비심리까지 위축되며 여수지역 경기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수산물 안전검사 강화 등 수산물 소비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석유화학산업의 수요 확대를 위해 수출 다변화 및 판로 강화 전략 추진 등 경기 회복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여수상공회의소는 지역 내 18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3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BSI) 전망치를 내놨다.(응답률 36.0%)

조사결과에 따르면 2023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83.6’로 조사되었는데, 이는 전분기(83.8)보다 0.2%P 더 낮은 전망수치다.

여수상의는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와 중국의 석유화학제품 자급률 상승 등 공급과잉 현상의 고착화 우려, 수산물 소비심리 위축 등의 영향으로 기업경기전망지수는 지난 분기부터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석유화학 연관업종은 지난 분기대비 10.4 상승, 일반제조 업종은 지난 분기대비 12.9 하락하면서 업종 간 차이를 보였으나 두 업종 모두 여전히 부정적수치의 결과를 나타냈다.

석유화학 연관업종은 지난 분기 수요시장 위축과 중국 자급률 상승에 따른 공급과잉 현상으로 경기전망지수가 크게 하락했다. 이번 분기에는 그간 가동을 멈췄던 여수산단 내 납사 분해시설 사업장이 일부 가동을 재개했다.

하지만 중국의 추가 경기부양책으로 수요회복에 대한 기대가 더해져 지난분기 대비 상승한 경기전망 결과를 나타냈으나 여전히 ‘부정적’인 수치로 조사됐다.

일반제조 업종은 일본의 오염처리수 방류로 수산물 소비에 대한 불안감이 수산물 매출 감소로 이어져 지역 경제 전반에 영향을 끼치면서 경기전망지수가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