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여수 대횡간도·송도, 섬 가꾸기 사업 본격 가시화배우고 즐기는 대횡간도, 음악과 노래의 송도 구현
전남도, 2023 가고 싶은 섬 선정 4곳 기본계획 심의
2023 가고 싶은 섬에 선정된 여수 대횡간도

2023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선정된 여수 대횡간도, 송도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전라남도는 26일 섬 가꾸기 자문위원회를 열고 2023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에 선정된 4개 섬의 기본계획을 심의했다.

이날 자문위원들은 선정된 여수 대횡간도와 송도, 목포 외달도, 신안 고이도 시군의 사업추진 계획에 대해 가감 없는 의견을 제시했다.

여수 대횡간도는 ‘누구나 함께 배우고 즐기는 모두의 섬, 횡간도’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복합문화공간 조성, 한글 테마길 조성, 관왕묘 사당 복원, 마을경관 정비 등 기반을 구축, 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모두의 학교를 운영할 예정이다.

여수 송도는 ‘음악이 있는 섬, 노래하는 송도’라는 주제로 개발한다. 송도 마을 개선, 야영장·등산로 조성, 친환경 전망대 조성, 공동체 운영 지원, 영상콘텐츠 및 기념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목포 외달도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사랑의 섬, 외달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맞이공원과 가든 캠핑장 조성, 해수풀장 리모델링, 경관거리 조성 및 정비 등 기반시설 구축과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신안 고이도는 ‘가을, 겨울 그리고 갯국의 섬, 고이도’로 기본 콘셉트를 정했다. 갯국 정원 조성, 고이 분교 리모텔링 호텔 조성, 친환경 전망대 조성, 공동체 운영을 추진할 계획이다.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은 2015년 6개 섬 선정 이후 매년 2개씩 추가해 2023년까지 총 24개의 섬이 선정됐다. 

이 중 10개 섬(여수 낭도·송죽도, 고흥 연홍도, 보성 장도, 강진 가우도, 완도 생일도·소안도, 진도 관매도, 신안 반월 박지도·기점 소악도)은 관광기초시설 조성을 마치고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 19로 여는 날 행사를 못한 완도 여서도, 무안 탄도, 신안 우이도·선도를 개방할 예정이다.

한편, 전남도 섬 가꾸기 자문위원회는 생태, 산림·조경, 마을만들기, 문화·관광, 홍보 등 분야별 섬 관련 전문가로 구성됐다. 섬 가꾸기 계획 수립, 사업평가 및 사후 관리 등 정책 방향에 대해 전반적 자문을 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윤호 2024-02-27 18:56:57

    도시 사람이 섬을 찾아가는 이유는 자연스러운 섬 자체의 경치와 문화를 찾아 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섬을 가꾼다고 섬을 깍고 보도블럭을 깔고 여기저기 낙서 같은 벽화를 보러가는 것을 아닙니다. 가급적 훼손은 줄이고 널부러진 쓰레기 정도만
    없애주는 것이 더 가치있는 섬 가꾸기가 아닐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