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윤문칠 편집인 칼럼
이순신광장 거북선을 장군도 해상에 띄우자!돌산진모~장군도~중앙동 나룻배 운항 관광상품 개발
 전) 전라남도 교육의원 윤 문 칠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는 바닷길이 열리는 현장을 경험할 수 있는 여수시 화정면 사도의 명당자리에 앉자있는 거북바위를 착안하여 이충무공께서는 거북선을 건조하고 발진기지로 삼아 세기적 4대 해전인 한산대첩을 승리로 이끌어낸 구국의 성지이다.

그런데 지자체에서 2014년 26억 원의 예산을 들여 내부에 당시의 수군과 전쟁을 지휘하는 장군의 모습을 인형으로 구성하였고, 외부는 원형 그대로 거북선을 제작하여 중앙동 원도심인 이순신광장에 전시하였다.

이 광장은 조선시대 건축한 국내 최대의 목조건물 진남관앞에 이순신 장군의 동상과 여수를 상징하는 역사적 거북선조형물이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거북선의 진입로 계단이 부서져 관람객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그래서 풍광이 아름다운 광장의 바다 풍경을 그대로 바라보며 원래의 용도대로 장군도 앞 해상에 거북선을 띄우는 것은 어떨지 건의하고 싶다.

세계 4대 미항 여수는 한려수도 시작점이며 반도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한국 4대 관음도량 기도터인 향일암과, 천혜의 자연경관과 바다의 풍광이 아름다운 남해바다를 안고 있는 2012 여수세계박람회 개최 도시이다.

이순신대교, 거북선대교, 고속철도와 자동차 전용도로의 개통으로 교통 인프라가 구축되었고 바다 위를 연결하는 국내 최대의 해상 케이블카를 통해 하늘과 바다 풍경과 절묘한 스릴을 느끼며 시가지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저 멀리 수평선에서 불어오는 오염되지 않은 해풍이 있는 살기 좋은 미항 여수에 많은 이가 찾아오고 있다.

원도심 도시재생 관광 활성화 일환이었던 고소동 천사벽화골목과 해양공원은 밀려드는 관광객을 위해 진남관과 통제이공수군대첩비를 여수의 상징물로 육성하여 종화동 해양공원 일대가 활성화되면서 이순신광장은 낭만 버스킹 등 이 충무공 관련 관광 자원을 더욱 활용해야 한다.

여수를 찾는 관광객들은 SNS 검색 등을 통해 낭만포차가 있는 하멜 공원 쪽과 문화가 있는 해양공원을 오가며 볼거리와 먹거리가 있는 여수의 밤을 즐기고 있다. 시민들은 이곳을 다닐 수 없을 정도로 교통 체증이 심각한 곳이었지만 낭만포차의 이전으로 어느 정도의 교통 체증이 해결되었다.

여수시 중앙동 1번지인 장군도는 돌산에서 도선으로 5분 정도 소요되지만 해안선의 길이가 600m밖에 되지 않은 작은 섬이다. 이곳은 임진왜란 시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바다를 가로질러 물밑에 돌로 성곽을 쌓은 수중성(해저 석성)이 있어 밀물과 썰물 때면 물의 흐름이 빨라 왜선의 침입을 감문인 급물살로 조정했던 곳이다.

이곳을 “오늘의 힘이 내일의 희망”이 되는 새로운 테마 관광 상품을 개발하여야 한다.

여수세계박람회를 계기로 수산의 도시에서 관광의 도시로 변화하고 있는 여수는 인구는 감소되고 관광객들이 서부 쪽으로 많이 이동하고 있지만 주말이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온다고 이대로 관광 흥행만 바라보면 안 된다. 그래서 돌산에서 숙박을 하는 관광객들이 차량을 돌산에 주차하고 장군도 앞 해상에 거북선을 관람하고 종포 해양공원과 원도심의 낭만 버스킹을 즐길 수 있는 돌산 진두~장군도~중앙동으로 오가던 관광 나룻배(도선) 운항을 건의하고 싶다.

그리고 돌산도의 도선 활용은 원도심의 교통난의 해소와 질 높은 관광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채롭고 새로운 교통난 해소에 도움으로 새로운 인식 변화가 또 하나의 동력이 되겠음, 장군도 해상의 거북선을 재조명하여 여수의 아름다운 풍광을 알려야 한다. 그리고 찾아오는 관광객을 반가운 마음으로 친절하게 맞이하고, 돌아가는 손님을 따뜻한 사랑으로 인상 깊어 다시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여수가 되도록 주인의식을 통해 뒷모습이 깨끗하고 자랑스러운 해양관광 중심의 항구도시에 “관광 대박의 꿈”을 기대해 본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사랑 2019-12-02 10:25:04

    좋은생각 입니다. 장군도 해상에 거북선을 띄우면 진남관, 이순신 동상과 어우러져 멋진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