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제54회 여수거북선축제 취소”…코로나19 확산 차단당초 5월 1~3일 개최 예정, 국민안전 위해 취소 결정

여수 영취산 진달래축제에 이어 여수거북선축제도 신종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여파로 취소됐다.

올해로 54회째를 맞는 여수거북선축제는 당초 5월 1일부터 5월 3일까지 3일간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는 현실에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취소를 결정했다.

(사)여수진남거북선축제보존회는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축제를 강행하기보다는 정부 방침을 준수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축제를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고유제’ 행사만 시민의 안전을 기원하기 위해 최소 인원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종섭 제54회 여수거북선축제위원장은 “올해에는 이전과 다른 프로그램으로 시민과 관광객들께 더욱 많은 추억을 선사하고자 했는데 매우 아쉽다”며 “올해의 아쉬움이 내년 거북선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금부터 더욱 치밀하게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여수거북선축제는 지난해 전 시민이 참여하는 통제영길놀이와 드론 라이트 쇼를 도입해 3일간 39만 명이 방문하며 2020년 전라남도 대표축제에 선정되기도 했다.

올해 거북선축제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의 여파로 ‘제48회 거북선축제’가 취소된 데 이어 두 번째 이례적으로 취소 결정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20-03-25 19:35:15

    취소 하지말고 10월경(9~11일)으로 연기하여 불꽃축제와 함께 개최하면 시너지 효과가 좋을거같습니다.시기적으로 반감된면도 있겠으나 여수 밤바다에서 거북선축제 보고 불꽃축제로 마무리 하면 시민 관광객 모두 좋아할거 같아요.10월이면 코비드-19는 완전 종식 되겠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