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시의회,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결의12일 결의안 가결…관련예산 불승인 등 강력대응 방침 밝혀
여수시의회 이상우 의원

여수시의회가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를 위해 관련 예산 불승인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며 강력대응 방침을 밝혔다.

시의회는 12일 제212회 임시회에서 이상우 의원이 발의한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가결하며 “당초 계획에 없던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계획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에 대한 우려 목소리는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앞서 시의회는 지난 4월 20일 건의문을 통해 부동산 개발 위주의 경도 개발을 지적했고, 지난달 25일에는 22명의 의원이 생활형 숙박시설 계획 철회 성명을 발표했다. 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 또한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강행을 비판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이번 결의문을 통해서도 생활형 숙박시설이 경도 일대 경관 훼손은 물론 부동산 투기를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이와 함께 미래에셋이 획기적인 관광콘텐츠와 관광시설에 투자해 지역과 기업이 모두 상생하는 개발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 기관인 전남도와 전남도의회,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여수시 등의 태도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결의문에 담겼다. 시의회는 먼저 광양경제청에 대해 여수시민의 뜻에 따라 경도에 생활형 숙박시설이 들어서지 못하도록 입장을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전남도와 전남도의회는 관련 계획을 불허하고, 여수시도 이 같은 움직임을 방관하지 말고 건립 철회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상우 의원은 “경도에 29층 7개 동을 포함한 총 11개동의 대규모 생활형 숙박시설을 건립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많다”며 “최근 전남도 건축경관위원회에서도 생활형 숙박시설의 높이와 규모를 하향하고 건축물 간 이격거리를 확장하라고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경도 개발은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을 통해 경제적 이익만을 추구할 것이 아니라 획기적이고 세계적인 관광콘텐츠를 개발해 지역과 서로 상생하는 개발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수시 관광 발전 범 시민운동본부가 13일 여수시의회의 ‘여수 경도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철회 촉구 결의’에 대해 지역 발전과 시민들을 무시한 결의안이라며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비슷한 예나 예상이 아닌 무조건적인 반대가 아닌 정확한 근거와 자료를 제시해 미래에셋을 설득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도 개발사업을 시의회가 방해하고 발목을 잡는 등 여수 관광 발전을 저해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경도개발사업을 통해 지역민과 상생발전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