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오동도 앞 해상 기름유출 긴급 방제여수해경, 해상 780리터 유출 민간방제선 등 방제작업
여수 오동도 해상에서 급유 작업 중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긴급 방제작업에 나섰다.

여수 오동도 앞 해상에서 해상급유 작업 중 기름이 유출돼 해경이 긴급 방제작업에 나섰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시 54분께 여수시 오동도 북방 B투묘지에서 외국적 석유제품운반선 A호(5,328톤, 쿡제도 선적)와 급유선 B호(699톤,국내선)가 해상급유 작업 중 기름이 해상에 유출됐다.

해경은 경비함정 16척, 유관기관 2척, 민간방제선 2척, 민간어선 5척, 항공기 1대를 동원하고 해수유동예측시스템 가동으로 해양오염 사고현장 주변 약 2.7km해상까지 방제범위를 넓혀 유흡착포 등을 이용하여 방제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석유제품운반선 A호가 급유선 B호로부터 기름을 공급받던 중 기름이 넘치며 해상으로 흘러 사고가 난 것이며, 유출된 기름은 저유황 중질유로 선박에서 연료유로 사용하는 기름으로 해상에 유출된 기름은 약 780리터로 확인됐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방제작업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으며, 해양오염사고 선박관계자들의 조사를 통해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엄정 처벌예정이다”고 전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