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기고
112 신고가 어려울 땐 말 없이 ‘똑똑’
여수경찰서 경무과 김정은 경장

“여기 00모텔인데 짜장면 좀 가져다 주세요”

얼핏 허위신고 같지만 사실 데이트폭력 신고 전화였다. 위급상황에서 기지를 발휘한 신고자와 이를 알아챈 경찰관의 판단력 덕분에 큰 범죄를 예방할 수 있었던 사건이다.

다급하고 위험한 상황, 국민의 비상벨 역할을 해왔던 112. 하지만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등 현장에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로 곁에 함께 있다면 혹시나 가해자가 눈치챌까 두려워 112로 신고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이렇게 말로 하는 112신고가 어려운 경우에도 용기 내어 신고할 수 있도록 경찰청에서는 말 없는 112신고 ‘똑똑’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먼저 112에 전화를 걸고 경찰관의 안내에 따라 숫자 버튼을 누르면 경찰은 신고자의 휴대전화로 ‘보이는 112신고’ 링크가 담긴 문자를 발송한다. 링크를 클릭하게 되면 신고자의 휴대전화 카메라로 신고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파악할 수 있기에 출동경찰관이 더욱 정확한 초동조치를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전에는 신고자의 구술에만 의존해야 했고, 더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통신사의 도움을 빌려야 했지만, 그 또한 광범위한 반경만 알 수 있어 찾기 어려웠지만, 이제는 사건·사고 현장에 좀 더 신속하게 출동할 수 있다.

또한 ‘보이는 112신고’는 비밀 채팅 기능도 있다. 가해자가 바로 옆에 있거나 잘 아는 지인일 경우 말로 하는 신고가 어려울 수 있다. 이처럼 목소리를 내기 힘든 상황에서 비밀 채팅 기능을 활용하여 가해자가 눈치 채지 않게 다른 웹사이트 화면으로 위장된 대화창에서 채팅으로 신고할 수 있다.

위급한 상황에도 용기를 내어 신고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보이는 112신고’ 시스템이 잘 활용되어 위급상황에 경찰의 도움을 받길 바라본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