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차세대 공공자원화시설 사업 주민설명회 ‘파행 ’ 험로반대 주민들, ‘폐촉법’ 규정 위반…노 시장 직접 설명해야”
더민주 조용우 순천(갑) 총선 출마자 ‘전면 재검토’ 의견
2차 설명회 27일 14시 팔마체육관 올림픽기념관 교육장
26일 해룡주민자치센터에서 개최된 폐기물처리시설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및 입지후보지 타당서 조사과정에 대한 주민설명회

순천 연향들 차세대 공공자원화시설 설치를 위해 폐기물처리시설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 및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과정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던 순천시가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사업 추진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순천시는 지난 26일 ‘폐기물처리시설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및 입지후보지 타당성조사 과정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지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마무리됐다.

이날 차세대 공공자원화시설 시설 반대 주민들은 “시장이 직접 나와 설명회를 해야 한다며 원천 무효”를 주장했고 찬성 주민들은 “일단 설명회를 들어보고 찬성이든 반대든 의견을 내야한다”고 신경전을 벌였다.

순천시는 환경적 측면에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계획의 적정성과 타당성, 입지후보지 및 주변지역의 환경에 대한 영향, 입지 후보지 타당성 조사 결과 등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입지 타당성 조사 용역사인 한국종합기술과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사인 ㈜상원의 설명이 이뤄졌다.

하지만 입지선정위원들 대다수가 참석하지 않은 채 순천시가 설명회를 개최해 주민들로부터‘폐기물처리시설설치촉진 및 주변지역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폐촉법)’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는 항의를 받았다.

또 시설 지하화에 따른 예산 큰 폭 증가, 국비·시비 매칭 사업이 아닌 민간자본 투자로 인한 시민 세 부담 증가 우려까지 더해지는 양상이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조용우 순천(갑) 국회의원 출마자가 연향들 소각장 소각장 입지와 처리 규모, 방식 등 쟁점에 대해 더 많은 토론과 검증이 필요하다며 SNS를 통해 전면 재검토 의견을 밝혀 주목 받았다.

한편 2차 설명회는 27일 14시 팔마체육관 올림픽기념관 교육장에서 개최되며 찬반 간의 치열한 대치가 예상된다.

현재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초안은 지난 12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환경부 환경영향평가정보지원시스템과 청소자원과, 해룡면, 덕연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공람 중에 있으며, 의견서는 다음 달 16일까지 서면으로 제출하면 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