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순천 10․19사건 상징 ‘1019번 여순버스’ 운행 시작12월 1일부터…여순사건 유적지 등 경유하며 여순사건 역사와 의미 알려

여수․순천 10․19사건 상징을 상징하는 1019번 여순버스가 다음달 1일부터 여순사건 유적지 등을 경유하며 여순사건 역사와 의미를 널리 알린다.

29일 여수시에 따르면 ‘1019번’ 버스는 기존 고소동 마을버스인 210번 노선의 번호를 변경, 여순사건 유적지인 서초교, 이순신광장, 구 충무파출소, 여수여중, 중앙초교 등을 경유한다.

주요 경유지는 자산공원-동초교-고소동-여수향교-충무동로터리-서시장-이순신광장-진남관-여수경찰서이며, 1일 10회 운행으로 이용요금 및 환승체계는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다.

버스가 유적지 인근 정류장을 지날 때마다 유적지를 소개하는 안내방송이 송출되며, 버스 외부에는 여순사건을 상징하는 이미지와 문구를 부착해 시민과 관광객 등 버스 이용객들이 여순사건에 관심을 끌도록 했다.

그동안 여수시의회와 일부 시민단체 등은 여순사건의 역사적 의미와 교훈을 되새기는 1019 여순버스 노선 신설을 꾸준히 제안해 왔다.

시 관계자는 “광주에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518버스가 있는 것처럼 우리 지역의 역사적 사건을 담은 1019번 버스가 신설됨에 따라 지역민과 관광객들이 여순사건의 의미를 되새기고 공감대 형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019 여순버스’ 도입은 민덕희 여수시의회 의원이 2021년 10분 발언을 통해 최초 제안했다.

조규봉 기자  cgb212003@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규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