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윤문칠 회장 ‘예향 전남’ 드높인 명예예술인 선정여수수필문학회 이끌며 수필39집 발행 지역 문학역사 산증인
전남도 70세 이상, 30년 넘게 예술활동 매진 원로 예술인 지정
윤문칠 여수수필문학회 회장

전)전라남도 민선교육의원을 지냈던 윤문칠 여수수필문학회 회장이 예향 전남을 드높인 명예예술인에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지역문화협력위원회를 열어 2023년 전남도 명예예술인 24명을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전남도는 도내 거주자로 30년 이상 예술활동에 매진하면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와 사회 기여를 통해 ‘예향 전남’의 명성을 드높인 70세 이상 원로예술인을 대상으로 문학·미술·연극 등 분야별 명예 예술인을 지정하고 있다.

2022년 ‘전남도 명예예술인 지정 및 운영 조례’가 제정된 후 전국 최초로 총 31명의 명예 예술인을 지정했다.

올해는 지난 10월 한 달간 신청한 예술인 중 시군에서 신청 자격 등 1차 심사를 거쳐 추천받은 26명의 원로예술인을 대상으로 진행해 최종 선정했다.

선전된 전남도 명예예술인은 ▲문학 김현태(78)·윤문칠(75)·임병식(77) ▲국악 양장열(75) ▲사진 송창근(83) ▲연극 박광태(71) ▲서예 강수남(73)·김광숙(72)·김선우(78)·신수일(81)·임주섭(77)·홍은옥(82) ▲한국화 곽창주(70)·김선영(70)·묵창선(79)·박재옥(71)·백용운(72)·정선덕(72)·주권옥(81) ▲서양화 박동열(73)·박주하(70)·손영선(70)·이웅성(80)·정다운(87) 작가다.

여수 출신 명예예술인은 윤문칠 회장 이외 여수수필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한 임병식, 그리고 국악인 양장열(정가) 총 3명이 지정됐다.

문학 부문 명예예술인으로 지정된 윤문칠 여수 수필문학회 회장은 협회를 이끌며 여수지역 수필문학발전과 인재 발굴에 힘써 왔다. 

여수 수필문학회는 지역의 문인들이 지난 1985년 창립하여 1988년 창간호를 발간했다. 올해 39번째 수필 문집을 엮어냈다.

그 누구보다도 글 쓰는 즐거움으로 여수를 사랑하며 여수수필을 지켜왔던 지역 문학 역사의 산증인이다.

한편, 명예예술인 지정서 수여식은 오는 28일 예정됐다. 지정된 명예 예술인에 대해서는 작업실이나 자택에 ‘전남도 명예예술인 지정’ 현판을 부착해 자긍심을 고취하고, 예술활동 지원 등 예우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박우육 전남도 문화융성국장은 “명예예술인 지정은 전남도가 어려운 여건에서도 오랜 시간 각자 분야에서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온 예술인에게 존경의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예향 전남의 빛나는 명성이 이어지도록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앞장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