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전남도, ‘요소수 부족사태 재현 없다’긴급 수급상황 점검 공유·대응 방안 논의
대중교통 최대 2개월분 요소수 재고 보유
전남도가 요소수 부족사태 예방을 위한 실국 대책회의를 통해 선제적 대응방침을 밝혔다.

전라남도가 중국발 요소수 부족 사태가 재현되지 않도록 신속 대응방침을 알렸다.

전남도는 8일 긴급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를 열어 정부의 차량용 요소수 공급 상황과 업계 등 전남지역 수급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현재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은 최대 2개월분의 요소수 재고량을 보유하고 있다. 폐기물 수거(1천 리터·1개월)·소방(2만 7천여 리터·8개월)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공공 분야에는 당장 차질은 없을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수출 제한 장기화 시 화물차를 비롯한 건설기계 등의 물류와 산업현장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적극적으로 상황을 관리하고 필요시 중앙정부와 신속한 요소(수) 공급 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전남도와 22개 시군의 물가종합상황실 기능을 요소수 대응 상황실로 확대·전환한다.

불공정 상거래행위 신고센터(각 시군 물가부서)와 합동점검반을 운영하고, 거점별 판매처 모니터링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예방하고 수요자의 소비심리도 안정적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