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광양항, ‘컨테이너 정기선 관련 항로서비스 부족’ 불편YGPA, 광양항 ‘컨’ 화물 증대 설문
지역 화물 유치 '시급' 올 수출입 물동량 전년 수준
‘1개 선사 1개 항로 늘리기 캠페인’ 강화 개선 기대
광양항 컨부두 전경

광양항의 가장 큰 불편사항은 ‘컨테이너 정기선 항로 관련 서비스 부족’인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해 보인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이하 공사)는 지난달 30일 광양항 이용 화주사 100개를 대상으로 호남 지역 화물의 타항만 이용 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의 핵심사항인 ‘광양항 이용시 애로사항’으로는 기항항로 부족(24.2%), 선사 선복배정 부족(14.5%), 왕복 복화 운송 어려움으로 인한 운송 기피(6.5%), 공컨테이너 장비 수급 문제(4.8%), 기타의견 순이었다.

가장 불편한 사항에 대한 ‘세부 설문’에서는 항로 및 선복량 부족, 정기선 스킵에 대한 응답이 60.9%를 차지했다. 이를 통해 지역화물의 타항만 선적에 대한 핵심 원인은 ‘컨테이너 정기선 항로 관련 서비스 부족’에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금년도 광양항 처리 물동량 전망에 대한 질의에는 전년과 유사하다는 응답이 38.8%였으며, 상승 전망 30.6%, 하락 전망 30.6%으로 각각 나타나 올해도 전년 수준의 수출입 물동량 처리가 전망된다.

공사 관계자는 “화주사 대상 설문조사는 광양항 활성화를 위해 꼭 필요한 기초자료로, 광양항 물동량 성장을 위해 시급하게 개선해야 할 사항이 무엇인지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 할 수 있었다”며, “『1개선사 1개항로 늘이기 캠페인』을 집중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설문 조사는 지난해 11월 28일 개최된 ‘광양항 ‘컨’부두 활성화 대토론회’ 당시 지역 화물 유치가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시작되었다.

조사에 참여한 전체 응답자 중 63.3%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이용 경험이 있었으며, 지역별 응답률은 각각 광주․전남지역 61.2%, 전북 14.3%, 수도권 12.2%, 충청권 12.2% 순으로 지역 기업에서 비교적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