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광양항, “체선율 전국 최저 수준으로 저감”항만 인프라 확충 효과 체선율 2.28%’22년→ 0.52%’23년
여수광양항의 선박 정박 기간을 나타내는 체선율이 전국 최저 수주으로 줄어들었다. <여수광양항만공사 제공>

여수광양항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선박 체선율이 항만 인프라 확충과 운영 효율화 덕분에 전국 최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이하 공사)는 여수광양항 체선율을 전국 최저 수준인 0.52%로 대폭 저감해 국내 수출입 물동량 1위 항만으로서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사는 그간 항만 인프라 확충 및 운영 효율화 등 지속적인 체선 저감 노력을 통해 ’19년 4.67%였던 체선율을 ’22년 2.28%까지 감축했다. ’23년에는 0.52%라는 최저 수준의 체선율을 달성했다.

특히, 석유화학 관련 부두는 높은 물동량 수요 대비 항만 인프라가 부족한 점이 체선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됐다.

지난해 제2석유화학부두(1만DWT×2선석)가 준공되고, 올해 낙포부두 개축공사(3만DWT×1선석, 5만DWT×2선석)가 착공을 앞둬 체선 저감의 기반을 마련했다.

현재 추진중인 율촌 융·복합 물류단지 조성사업(∼’30년)과 더불어 향후 물동량 증가 수요에 따른 부두 또한 신설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의 묘도수도 항로 직선화사업이 추진되면 항로 효율성 또한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또 사포부두 야간도선 시행, 통합 하역관리 시스템 도입 및 체선완화방안 이행합의 체결 등 효율적 부두 운영을 위한 적극적 노력도 한몫했다.

박성현 사장은 “예정된 인프라 사업이 완료되면 여수광양항은 체선율 ZERO 항만으로 재탄생해 대한민국 수출입 1위 관문항으로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