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아쿠아플라넷 여수, 새봄 맞이 메가톤급 리뉴얼 "볼거리 가득"아쿠아 포리스트 리뉴얼, 홀로그램 수중 공연 업그레이드
세계적 사진 작가 '헬가 스텐첼 여수특별전’ 새롭게 선봬
아쿠아 포리스트 리뉴얼 이미지 <아쿠아플라넷 여수 제공>

아쿠아플라넷 여수가 새 봄을 앞두고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감동과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역대급 리뉴얼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마련해 지역민과 여수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관심을 모은다.

아쿠아리움과 특별전시관 영상관 등을 운영하고 있는 복합문화공간 아쿠아플라넷 여수는 본격 나들이 시즌을 앞두고 다양한 신규 콘텐츠들을 준비해 고객들을 맞는다.

숲속 해양생물과 미디어와의 만남인 ‘아쿠아 포리스트’ 공간을 리뉴얼하고, 홀로그램 수중공연 ‘소녀의 인어수업’을 업그레이드했으며, 특별 기획전시 ‘헬가 스텐첼 여수특별전’도 새롭게 마련했다.

‘아쿠아 포리스트관’은 아마존 열대우림 컨셉으로 피라냐 등의 아마존 민물고기와 해파리, 아로와나 등 특이생물을 전시하던 기존 공간을 새롭게 리뉴얼한 공간으로 25일부터 미디어아트와 생물 전시를 결합한 미디어 전시관으로 컨셉을 바꿔 고객들을 맞이한다. 실제 숲에 들어온 듯한 몽환적인 공간에서 숲, 폭포, 나비 등 생생한 미디어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으며 15분에 한번 씩 진행되는 메인 트리와 미디어월의 이벤트 영상이 관객들의 특별한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또한, 오션라이프의 수중홀로그램쇼인 ‘소녀의 인어수업’ 공연을 새롭게 선보인다. 바다 속 두 인어가 ‘인어가 되고 싶은 인간’에게 비법을 전수하는 스토리의 수중 홀로그램 공연이다. 기존 홀로그램 스크린의 두배 이상이 확장됐으며, 공연시간도 2회가 증가되어 오전 10시 20분부터 오후 4시 20분까지 한시간 간격으로 총 7번 진행된다. 화려한 홀로그램 기법과 수준 높은 싱크로나이즈드 공연자의 수중 연기가 합쳐져 관객들에게 특별한 감흥을 전달할 전망이다.

29일부터는 전 세계적인 사진 작가 헬가 스텐첼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헬가 스텐첼 여수특별전’을 새롭게 선보인다. 헬가 스텐첼은 영국 런던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예술가로 일상의 오브제를 활용하여 창의적이고 위트 있는 작업을 해 관객들로 하여금 평소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즐거움과 감동을 주는 사진작가로 유명하다. 대표작품으로는 배추와 식빵으로 귀여운 강아지를 표현한 ‘Crunchie(개배추)’, ‘Brad Pet(식빵개)’등이 있다.

‘헬가 스텐첼 여수특별전’은 아쿠아플라넷 여수 1층 특별전시관에 마련되며, 전시는 오는 2026년 3월 2일까지 이어진다. 신규 전시 오픈을 기념해 아쿠아플라넷 여수 홈페이지를 통해 얼리버드 티켓 할인 이벤트 등도 진행중이다.

아쿠아플라넷 박종태 대표는 “아쿠아플라넷 여수가 개관 13년을 맞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준 관광객과 지역민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메가톤급 리뉴얼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선하고 다양한 볼거리 제공을 위해 노력함으로써 관람객들의 만족도 제고 및 지역의 관광 문화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쿠아플라넷은 현재 제주, 여수, 일산, 63, 광교 5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드넓은 대양을 품은 아름다운 바다의 별’이라는 뜻의 아쿠아플라넷은 해양 문화의 가치와 생태계 보존이라는 명제를 대중에게 널리 알리고 있다. 5개 지점 모두 해양수산부의 서식지외보전기관으로 지정받아 야생 서식지를 잃어가는 해양 동물들의 보전을 위해 사육·번식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