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제3지대 통합으로 지역정치권 요동쳐

민주당과 안철수의 새정치연합이 제3지대 통합으로 신당을 결성하기로 전격합의함에 따라 지역내 정치권이 요동을 치고 있다.

왜냐하면 통합신당이 6·4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해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합의하면서 출마후보자들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유는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통합을 하지 않았다면 각각 내부적으로 경선을 치러 내정된 후보들이 결승전을 치룰 수 있기 때문에 출혈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통합신당이 기초의원 및 기초단체장의 공천권을 행사하지 않을 경우 현재 출마후보자들이 포기하지 않으면 곧바로 결승전에서 한판 붙게 되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것이다.

다자구도로 싸운다면 현역단체장이 유리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에 따라 지역내에서도 현역 단체장의 프리미엄에 맞서 비현역후보들의 연대를 통한 단일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통합신당 후보들 가운데 단일화를 하지 않을 경우 다자구도 속 조직력이나 인지도에 뒤져 '필패'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문제는 통합신당에서 누가 포기하고 다른 후보를 단일화의 주자로 밀어주겠느냐는 측면에서 볼 때 단일화 또한 쉽지 않을 수도 있다.

설령 단일 후보를 낼 경우 기존의 공천체제에서 얻을 수 있는 프리미엄을 얻을 수 없다는 측면에서 힘겨운 싸움을 벌어야 한다는 점이다.

예컨대 기존 정당이 공천권을 행사할 경우 전통적으로 민주당은 2번의 기호를 선택할 수 있으나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이같은 프리미엄이 사라진 상태에서 무소속과 구별되지 않는 경쟁을 벌어야 하는 고충이 뒤따르게 마련이다.

이제 시민의 마음을 얻는 기초의원 및 기초단체장의 후보들이 결승전에서 멋진 경쟁을 치르길 기원해본다.

여수신문  yeosu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