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여수 재원산업, 연간 1200톤 리튬전지 전해액 생산 공장 설립日 센트럴글래스 합작 社 설립…연매출 1300억원 예상

신재생에너지 산업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여수시가 또 하나의 외자유치 결실을 맺었다.

시에 따르면 여수산단 재원산업은 일본기업 센트럴글래스와 손을 잡고 연간 1200톤에 이르는 ‘전기자동차 리튬이온전지 전해액’ 합작생산에 나선다.

양 사는 리튬이온전지 전해액의 급속한 수요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JCEL(Jaewon Central Electrolyte)라는 합작회사를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두암지구에 설립키로 하고 지난 9일 사업부지에서 기공식을 가졌다.

200억원의 자본금으로 설립되는 JCEL은 일본 센트럴글래스가 65%, 재원산업이 35%의 비율로 출자하며, 공장이 가동되면 연 1300억원의 매출을 내고 50여명의 직접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JCEL이 생산하는 리튬이온전지 전해액은 노트북컴퓨터와 휴대폰, 캠코더 등 휴대용 전자기기 뿐 아니라 전기자동차의 핵심소재이다.

전 세계 배터리팩 시장에서 블루칩으로 떠오르면서 오는 2020년까지 세계시장 규모가 12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재원산업 심장섭 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온 이번 프로젝트는 전남도와 여수시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맺게 된 민·관 협력의 결실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어렵게 실현된 사업인 만큼 여수가 친환경에너지 산업분야의 거점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여수시 관계자는 “전기차 시대의 도래에 따라 자동차 제조부문과 전자산업 부문, 화학산업 부문 간의 산업경계가 모호해지는 변화 속에서 이번 합작투자는 차세대 에너지시장을 선점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은철 기자  kiss067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