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전남 최대 연극제 내달 7일 여수서 팡파르제35회 전남연극제 개막…13일까지 일주일 간 진남문예회관서 열전
7일 여수 ‘파도소리’, 8일 목포 ‘선창’, 10일 광양 ‘백운무대’, 11일 나주 ‘예인방’, 12일 해남 ‘미암’
최우수극단, 6월 대구서 &
▲ 해남극단 ‘미암’의 ‘해남강강술래’.

전남 연극인들의 최대 축제인 ‘제35회 전남연극제’가 전남 여수에서 개최된다.

이번 연극제는 전라남도와 사단법인 한국연극협회 전남지회가 공동 주최하며 4월 7일부터 13일까지 매일 저녁 7시 진남문예회관에서 선보입니다.

전남 7개시·군의 대표 극단들이 펼치는 이번 연극제는 우리네 일상생활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사랑과 가족, 이웃 간의 사랑과 애정, 갈등을 다룬 다양한 주제의 작품들이 무대에 오른다.

애잔함과 감동을 주고, 때로는 사회적 화두를 던지는 작품성이 높은 연극들이 관객들을 찾아간다.

7일 저녁 7시 개막식에서는 여수의 대표 극단인 ‘파도소리’의 ‘굿모닝 씨어터’가 개막작으로 무대에 오른다. 연극인들의 삶을 그린 작품으로 극중극 형식의 창작 초연 작품이다.

8일에는 목포 극단 ‘선창’이 공연작 ‘아버지와 나의 홍매화’를 선보인다. 이 작품은 죽음에 문턱에 다다른 아버지와 아들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가족의 소중함을 그린 연극이다.

이 작품은 광양 극단 ‘백운무대’가 10일 같은 무대에 올리는 동일 작품으로 알려져 있어 관심을 모은다. 희곡에 대한 또 다른 해석과 연출, 연기에 따라 색다른 공연이 연출될 것으로 보여 출연팀들이 가진 고유의 작품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선보일 순천극단 ‘뭉치들’의 ‘광’은 해방 전후의 아픈 우리 역사를 배경으로 이념 때문에, 또 다른 이유 때문에 두 친구가 대치된 진영에 소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서로를 광 속에 숨겨주기를 반복한다는 내용의 작품이다.

11일 선보이는 나주극단 ‘예인방’의 작품 ‘엄마의 강’은 가족의 갈등과 이를 해결해 나가는 내용을 담백하게 담은 작품이다. 나주 영산포의 선창을 재현하는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12일에는 해남극단 ‘미암’의 ‘해남강강술래’가 무대에 오른다. 창작희곡으로 중요무형문화재이기도 한 이 작품은 희노애락의 삶과 전승을 모티브로 한 연극으로 갈등과 용서, 화합을 이야기한다.

13일에는 폐막식을 앞두고 무안 극단 ‘뻘’의 ‘마술가게’가 오후 5시에 공연된다. 마술가게라는 이름의 옷가게 마네킹들과 두 도둑이 등장하는 연극으로 모순투성이인 세상을 풍자한다.

특히 올해 연극제에서 대상수상작품으로 선정되면 오는 6월 2일부터 20일까지 대구에서 열리는 ‘제2회 대한민국 연극제’에 전남 대표 극단으로 참가하는 영예도 주어진다.

(사)한국연극협회 전라남도지회 강기호 지회장은 “전남연극제는 그동안 경연에서 벗어나 전남 연극인들의 진정한 축제와 항연으로 개최되어 왔다”면서 “연극인들 간 교류를 통한 작품성 추구와 연극 문화예술의 저변 확대를 기대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대한민국연극제는 1983년 시작돼 지난 2015년까지 33년 동안 개최되어 온 ‘전국연극제’의 맥을 잇는 전국 최대의 연극 축제다.

전국 16개 광역‧시‧도 대표팀이 참가하는 대회로 처녀대회는 지난해 청주에서 열렸으며, 올해는 대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전남연극협회는 도내 7개 시·군에서 돌아가며 전남연극제를 개최해오고 있으며, 올해는 7년 만에 여수에서 막이 오른다.

▲ 나주극단 예인방의 작품 '엄마의 강'.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