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 올해 첫 추경 1조812억원 규모…시의회 심의본예산 9523억원 대비 1289억원(13.5%)↑
일반회계 1030억원, 특별회계 259억원 늘어

여수시가 관광인프라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에 중점을 두고 1조812억원 규모의 올해 첫 번째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안은 본예산 9523억원 대비 13.5%인 1289억원이 증액됐다. 일반회계는 1030억원, 특별회계는 259억원이 늘어 각각 9327억, 1485억으로 편성됐다.

일반회계 세입예산 증대는 관광 활성화에 따른 내수경기 활성화와 지방세 수입 확대, 국․도비보조금 등 의존재원 확충, 순세계잉여금 등의 증가에 따라 발생했다.

추경안에 편성된 주요 사업은 ▲여수청소년 해양교육원 건립 ▲관광산업, 노인일자리 등 일자리창출 ▲어르신다목적체육센터 건립 ▲명품 친환경 자전거도로 개설 ▲서교지구 행복주택 건설 ▲진남상가 주차장 건립 ▲서시장주변시장 아케이드 설치 ▲전통시장 화재예방 시설개선사업 ▲남산동 급경사지 등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교량 정밀안전 진단사업 ▲화양면 화동도로 확장 ▲돌산읍 상하동 도로확장 ▲웅천~소호도로 개설 ▲재가노인 및 장애인 활동지원 등이다.

특별회계 증액 편성은 하수도사업특별회계 142억원, 상수도사업특별회계 53억원, 주차장특별회계 54억원, 발전소주변지역지원사업특별회계 3억원 등이다.

이러한 내용의 추경안은 오는 15일 개회되는 제176회 여수시의회 임시회에서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거친 후 24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추경예산은 일자리 창출, 시민과의 대화 건의사업, 안전 기반확충 사업 등 서민생활 개선사업을 우선으로 편성했다”며 “확보된 재원을 정주여건 개선과 관광인프라 구축 등 긴급한 현안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제1회 추가경정예산까지 178억원의 채무 전액을 조기에 상환할 계획이다.

일반회계 지방채무를 오는 2020년까지 연차별로 상환할 계획이었던 시는 이번에 상환이 완료되면 민선6기 전체 상환목표액 535억원을 초과 달성하게 된다.

또 일반회계 채무 제로화 달성, 이자비용 14억원 절감 등의 효과도 거두게 된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