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시민협, 상포지구 검찰 재수사 지지시민협 "꼬리 자르기식 안된다"

사단법인 여수시민협이 여수 돌산 상포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재수사를 적극 지지한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협은 22일 성명을 통해 "(이번 재수사가) 단순한 기획 부동산의 부동산 투기로 마무리 하여 꼬리 자르기 식으로 조사를 하게 된다면 시민들은 분노를 넘어서게 될 것이다."며 "여수시 집행부의 행정행위와 최종 결재권자까지 모두 조사하고, 법적 문제점까지 성역 없는 조사가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시민협은 "상포지구는 시장의 조카사위가 국제자유도시개발을 설립해 삼부토건으로 부터 127,330㎡를 100억 원에 매입해 80,000㎡를 286억 원에 팔아 186억의 이익을 챙겼다"며 "잔여 토지 47,330㎡는 가격은 현 시세 평당 250만원을 적용하면 약 250억 원의 수익을 추가로 올릴 수 있다"고 특혜 의혹을 제기해 왔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18일 여수 상포지구 개발업체 여수국제자유도시개발 대표 김모(50)씨와 이 회사 이사 곽모(46)씨의 사무실과 자택 등 4~5곳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주말까지 김씨와 곽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귀가 시켰다.

검찰은 현재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청구 여부와 수사 범위에 대해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