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권오봉 여수 북콘서트 성황3일 여수시민회관서 2000여 명 몰려

 권오봉 전)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58)은 2월 3일 자서전‘권오봉주세요’출판기념회 및 북 콘서트를 여수시민회관에서 2천여 명의 독자가 참석한 가운데 북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권 전 청장은 이날 가족·시민·정치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신의 인생을 엮은 책 ‘권오봉주세요’를 손에 들고 참석자들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이날 행사에는 우원식 더불어 민주당 원내대표, 이개호 의원, 송영길 의원이 축하 영상을 보내와 권 전청장의 새출발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권 전 청장은 책 제목을 자서전을 다 쓰고 난 후에 붙였으며 그 의미는 정치소비자인 여수시민들이‘사람 권오봉’을 믿고 구입할 수 있는‘정치상품’으로 봐도 된다는 자부심을 전하기 위해서 라고 인사말의 모두를 열었다.

 

 이번 북콘서트는 평소 틈틈이 익혀온 색소폰 연주로 참석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축하 무대를 장식한 백예원 성악가는 정훈이의‘꽃밭에서’를 불러  참석자들로부터 많은 갈채를 받았다.

 

 특히, 청년·교수·수산인·정치인 등 패널과 질의 응답을 통해 청년 일자리만들기, 여수 관광개발 및 수산업 진흥 전략,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시절의 에피소드와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경제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는 권 전 청장은 금융실명제 도입, 온라인통계조사기법 도입,국가재정운용계획 작성 등 다수의 굵직한 제도 입안을 주도했고, 여수화양지구 부동산투자이민지역지정, 율촌2산단 준설토 매립재개, 세풍산단 조성, 경도의 경제자유구역 편입 등의 숙제를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여수고,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권 전 청장은 행정고시출신으로 경제기획원, 기획재정부 등을 거쳐 전남 경제부지사,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을 지낸 정통 경제관료로 앞으로 지역발전을 위해 이바지 할 생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