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종합>여수 상포지구 특혜 진상 촉구 청와대 시위 '보류'상포시민대책위, 22일 회의 결과 일간지 광고 게재 집중키로
상포대책위는 23일부터 여수 시청앞 피켓시위에서 '여수시장'이라는 문구에서 '장' 자를 빼기 시작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여수선관위가 여수시장이라는 문구가 들어 갈 경우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한 시민은 "굳이 장자를 뺄라면 장자 위에다 장그릇 그림을 그려놓으면 될 것 아니냐"고 고개를 저었다..<사진 뉴스타임즈 제공>

<2신 2018.2.23.오후 5시14분>여수 돌산상포지구시민대책준비위원회(상포대책위)는 23일 여수 상포지구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서울 상경시위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상포대책위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6일까지는 공개탄원 시민모집에 박차를 가하고, 3월2일 이전 광고를 내기 위해서는 27,28일 양일간 언론사 선정 및 광고 문안 등을 작성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여 서울 상경시위는 시기를 조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포대책위는 또 여수시장에게 바란다. ‘나도 참여했으니 나도 고소하라’는 미투(Me Too) 운동을 전개한다며 참여자 모두를 부디 고소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상포대책위는  “모든 정당과 정치인에게 부탁하건데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한 상포대책위를 정치와 선거판에 이용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1신 2018.2.23.11시31분>

상포시민대책위, 22일 회의 결과 일간지 광고 게재 집중키로

1인 시위 보류 결정 공식 입장 아직 안 나와 뒷말 무성

가칭 '상포지구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가 청와대, 광화문, 민주당사 앞 1인 시위를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시민대책위는 지난 22일 이 문제와 관련한 회의를 통해 내달 2일(예비후보 등록 시작일) 전에 전국 일간지에 상포 특혜 의혹 사건에 대한 진상 촉구 광고를 게재하는 일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날 여수시선관위는 시민대책위를 찾아 1인 시위에 사용하는 피켓과 신문 광고 문안 등에 시장을 연상시키는 단어는 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삭제를 요청해 실랑이가 벌어졌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선관위가 상포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사장 시장, 시장 조카사위 등의 문구를 문제삼아 수용하기로 했다"며 "시민단체로서는 법을 준수하지 않고서는 명분이 없기 때문에 선거법이 개정되기 전에는 현행법을 따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시민대책위는 청와대 등 1인 시위 보류에 대한 입장을 아직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아 뒷말이 무성한 상태다.

 

지역사회는 지난 22일 시민대책위의 1인 시위 최종 결정 논의에 촉각을 곤두세웠으나 예상과 달리 보류 결정이 나자 의아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시민대책위는 지난 14일 주철현 시장이 정치개혁 시민행동을 이끄는 한창진 대표를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자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고 판단해 23일 청와대, 광화문, 민주당사 1인 시위를 하기로 계획한 바 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갈매기 2018-02-23 19:33:21

    건전한 시민단체 여러분들의 열정을 칭창합니다 그러나 여수시민단체를 빙자해서 일부인사가 팩트가 정확 하지 않는 절차적행정행위를 마치 범죄취급하여 여론을 조성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충실히 시정운영을 잘하고 있는 현직시장을 범인 취급하는 것은 참말로 눈뜨고 볼수 없는 편파적 여론을 형성하고 있는 것입니다 ""마치 상대 선거 후보가 비방 하는것 같아 너무하는구나 심하구나 했는데 이제 선거법 위반이니 조심들하시요 ~미투같은소리하네 요것은 번지수가틀리요 ~나도미 추 니도미 투 ";미처ㅅ냐 투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