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3분기 지역경기 '여전히 불안'여수상의 3분기 기업경기전망치 조사결과
고용환경변화, 유가상승 우려 때문

여수지역 기업들은 3분기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수상공회의소(회장 박용하)가 지역 내 184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올해 3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BSI) 전망치를 조사한 결과 '87.5'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지난해 동일분기 결과(83.0)보다 4.5 상승했지만, 기업경기 체감지수 기준 값인 100보다는 여전히 작은 수치로서 부정적 전망을 의미하고 있다.

특히 석유화학연관업체(34개)만을 대상으로 한 체감경기 지수는 응답한 72개 제조업체의 전체평균(87.5)값보다 낮은 ‘82.4’로 조사됐다. 고용환경 변화에 대한 불안 심리와 유가상승에 대한 우려감이 함께 작용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한 대응방안에 대한 응답을 분석한 결과, 유연근무제 활성화(33.3%), 집중근무시간 관리(30.8%), 대응하지 못함(23.1%) 순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한 업체 중 석유화학연관업체(34개) 역시 유연근무제 활성화(35.9%), 집중근무시간관리(33.3%) 순으로 유사한 응답을 했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최근 근로시간 단축 적용, 유가인상과 금리인상 가능성의 현실화 등의 기업경영 악제가 3/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석유화학업계의 최대 호황에 대한 기대심리와 최근 석유화학 분야에 신규투자에 긍정적인 요인보다 유가상승과 근로시간 단축 등의 고용환경 변화에 대한 위기요소가 더 큰 것을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BSI는 기업들의 제조현장의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전 분기 대비 이번 분기의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