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강정희 도의원,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촉구23일 도정질의 통해 ... 전남도의회 정치권 동참 호소, 전남도 차원 대책 마련도

강정희 의원(여수6·더민주. 사진)은 23일 전남도의회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여수·순천10·19사건특별법 제정에 대한 전남도의 노력 부족을 지적하고 전남도차원의 지원과 대책을 강하게 촉구했다.

강정희 의원은“70년 전 눈물 나도록 파란 가을 하늘 아래, 국가의 부당한 명령에 대한 거부로 촉발된 여순사건으로 만 명 이상 희생됐다”면서 “아직 국가의 공식 사과 한번 없고,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이뤄지지 못한 것에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책임이 무겁고, 죄송하다”며 정치권에 특별법 제정 참여를 호소했다.

또,“지역 시민단체와 여수시, 순천시 등 지자체에서 특별법 제정 촉구 서명운동과 청와대 청원 활동 등을 앞장서고 있다”며 도내 22개시·군이 특별법 제정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전남도가 독려할 것을 제안하고, 전남도 차원의 대책에 대해 김 지사에게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영록 지사는“지난 여순사건 유족들과 만남에서 전남도지사 자격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며 “전남 도내 모든 지자체가 특별법 제정에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협조방안을 마련하고, 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국회에 지속해서 건의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 의원은 지난 4월‘전라남도 여수‧순천 10‧19사건 등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로 발의해 여순사건 지원 사업에 대한 도의 지원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