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전남도 여순특위, 여순사건 특별법 '보고'12일 여수, 순천, 광양, 구례, 보성 유족회장 참석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위원장 강정희)는 지난 12일 도의회에서 여순사건 유족회 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더불어민주당에서 발의 예정인 “여수․순천 10․19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에 대한 검토보고와 유족회의 의견을 수렴 했다.

이날 간담회는 여수, 순천, 광양, 구례, 보성 유족회 회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순사건에 대해 이영일 여수지역사회연구소장과 집행부 담당국장도 참석해 그동안 검토해 온 특별법 제정사항에 대해 보고했다.

간담회에서 강정희 위원장은 여순사건의 정의, 위원회 조직 구성, 위령사업 추진, 피해 및 진상규명 신고 등 법령에 포함될 중요한 사항들을 면밀히 검토해 유족회 측에 보고했다.

강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70주기를 맞은 올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에 대한 정치권의 움직임이 보여 더 뜻깊다”며 ”앞으로도 특별위원회가 특별법 제정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유족회장들은 “그동안 발의되어 국회에 계류 중인 특별법안들이 배․보상 부분이 포함되어 제정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배․보상 부분은 차후에 논의하더라도 이번 특별법은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 당부했다.

앞서, 지난 9월 18일 구성된 전라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지난 2일 국회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를 면담하고, 20대 국회 안에 특별법을 반드시 마무리 짓겠다는 약속을 이끌어 낸 바 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