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전두환 후예들의 몰상식 5.18 망언, 사죄해야”이용주 의원,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어” 성명서 발표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유공자들을 향해 괴물집단’이라 모욕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극우 인사들을 향해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몇몇 의원들과 극우인사 지만원 씨가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 지칭하고, "5·18은 북한 특수군들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 "5·18폭동이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 "5·1 8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이 세금을 축내고 있다"는 몰상식한 망언을 내뱉었다.

이용주 의원은 10일 성명서에서 전두환이 영웅이라는 지만원과 자유한국당의 일부 국회의원들로 인해 민의의 정당인 국회가 이들의 더러운 입으로 다시 더럽혀졌다.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는 현실에 강한 분노와 실망감을 금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의원은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수많은 국민들의 희생으로 세워진 민주공화국이다. 세치 혓바닥으로 5.18의 진실을 거짓으로 바꿀 수도 없고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전두환의 후예들은 빨리 깨달아야 한다며 더 이상 오월의 영령과 민주시민들을 모독하지 말고, 역사 왜곡을 주도한 전두환의 후예들은 당장 머리 숙여 국민들께 사죄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명예를 더럽힌 해당 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징계와 함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한다"며 신군부 적폐세력을 옹호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은 지금 당장 광주로 달려가 5.18 묘역 민주영령과 광주시민들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