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지역조합아파트 업무대행사 대표 구속화장동 부지 30층 아파트 건립 가능하다 속여 17억 빼돌린 혐의 양모 대표 구속
조합원 80여 명 개인당 2-3000만원 피해...17억 용처 추가 조사시 파장 예상

여수지역 아파트 건축과 관련해 조합원을 모집한 뒤 이들에게 17억여 원을 받아 챙긴 업무대행사 대표가 구속됐다.

검찰이 17억원여 원에 대한 용처를 추가 조사할 경우 지역사회 파장이 예상된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김준영 영장전담부장판사는 20일 아파트 조합원 수십명을 속여 돈을 챙긴 혐의(사기·업무상 배임)로 주택조합 업무대행사 대표 양 모(48) 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발부했다.

양 씨는 2017년 3월부터 10월까지 여수시 화장동 한 부지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건축을 추진하면서 1종 주거지를 2종 일반지역으로 전환하면 30층짜리 아파트 건립이 가능하다고 속여 조합원을 모집한 뒤 80여 명으로부터 총 17억여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씨는 또 아파트 건축과 관련해 신탁회사가 관리하는 자금 중 일부를 광고 계약을 체결한 뒤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2억5000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양 씨가 4층 이하로만 건립할 수 있는 1종 주거지인 부지를 2종 일반지역으로 전환시킨 뒤 30층짜리 아파트를 건축하겠다고 피해자들을 속이면서 조합원을 모집해 대행비를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들은 1명당 2000만~3000만원의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율촌생각 2019-06-21 10:20:25

    아파트 지을수 있는 땅 쎄버리게도 많은데 안되는 곳에 억지를 부려가지고서...... ㅠ.ㅠ

    필자 같았으면 율촌이나 여천역부근내지 덕양쪽중 한곳에 지었을지도 모르겠다.

    B건설 천하로 염증이 시달릴대로 시달리는 여수로서는 두번째 Yw ㄴㅇㅇ아파트 지을수 있는 기회이건만...... 마음이 아프기만 하다.

    여하튼 아파트 지을때 땅선정부터 잘했어야 했다는 생각 아닐수 없다.

    무분별한 아파트개발에 대한 경종을 울리는거 같은 생각 아닐수 없겠다.

    율촌에 지었으면 지금처럼 28만선 붕괴위기 걱정도 안했을건데...... ㅠ.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