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태풍 피해 신속 복구…큰 피해 없어”가거도 순간최대풍속 52.5m…김 지사, 낙과 벼 쓰러짐 피해 현장 살펴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아침 목포 서쪽 약 140km 해상을 시속 44km로 지나면서 순간 최대 풍속 초속 52.5m 강풍이 휘몰아쳤지만 다행히 큰 피해를 비껴갔다.

이날 신안 가거도항의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52.5m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신안 홍도에 43.9m, 진도 서거차도에 40.7m의 강풍이 불었다. 또한 무안 해제 124mm, 지리산 구례 성삼재 122.5mm의 비가 내리는 등 전남지역 평균 강우량이 51.7mm를 기록했다.

이 때문에 진도 고군 해안도로 등 4개소의 도로 일부 유실, 목포․나주 등에서 가로수 전도 및 교통 신호등 파손 등 공공시설 피해가 접수됐다. 목포 북항에 피항한 3천톤급 해상크레인이 강풍에 떠밀려 바다에 표류하기도 했다.

농수산물 피해도 잇따랐다. 해남·강진·나주·보성·영암․장성 등에서 벼 2천864ha가 쓰러졌고, 나주 배 농가 465ha를 비롯 영암·영암·보성․신안․구례 835ha에서 과일이 떨어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해남․무안 등 비닐하우스 피해 규모도 1.6ha에 달한다.

신안 흑산도 전복어가 등 5어가의 양식시설이 피해를 입었다. 신안 흑산 가거항의 옹벽 50m가 유실되는 등 3개 어항시설에서 방파제 석축 등이 유실됐다.

강풍 등으로 인해 16개 시군 1만5천886세대에서 정전 피해가 발생했고, 신안과 진도, 목포, 장흥 등 5개 시군에서 73동의 주택이 파손됐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신안 압해면과 나주 왕곡면 배 낙과 피해농가, 영암 삼호읍 서호 들녘(영산강 Ⅲ-1지구)의 벼 쓰러짐 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현황을 살피고 농민들을 위로했다.

김 지사는 피해 지역을 둘러본 후 농민들에게 “빠른 시일 내에 피해 조사를 완료해 농업재해대책법에 따라 지원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태풍 ‘링링’의 피해에 따른 농작물 피해조사 및 접수를 읍면동사무소를 통해 신속히 조사하고, 농업재해대책법에 따른 복구지원체계를 운영해 재해보상에 누락되는 농가가 없도록 할 계획이다. 공공시설은 14일, 사유시설은 17일까지 피해 조사를 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