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주철현 전 여수시장…상포위법·특혜없지만 ‘사과’7일 기자회견, 당시 행정 수장·인척 관련 도의적 책임
2년 검·경 수사, 감사원 감사…‘수사, 조사 받은 적 없어’
주철현 전 여수시장이 7일 기자회견에서 상포 관련 감사원 결과에 대해 입장문을 밝히면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주철현 전 여수시장이 상포지구 특혜의혹과 관련 당시 행정 수장으로서 인척이 관여된 것에 공개 사과하면서 그 동안 갈등과 논란을 마무리 짓고 지역 발전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접근하자고 당부했다.

주철현 전 시장은 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년간 상포논란이 제기된 이후 단 한 번도 경찰과 검찰의 수사, 감사원의 감사대상이 아니었지만 당시 시정의 책임자인 시장으로서 책임을 느낀다”면서 머리숙여 사과했다.

또 “논란이 제기된 이후 억울함을 알리기 위해 언론인과 시민단체 대표였던 한창진 전 시민단체 대표를 법에 의존해 힘들게 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상포 논란 이후 지난 2년 동안 경찰과 검찰수사, 감사원 감사에 시달린 시 공무원들과 억울한 입장에 처한 업무담당 공무원에게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주 전 시장은 5촌 조카사위가 상포개발에 관련된 것에 대해서도 “인척이 관련된 것을 뒤늦게 알고, 더 행정을 강화했으면 했지 어떠한 특혜도 주지 않았다”며 “오히려 도시계획 시설 후 기부체납 부지 비율이 25%서 35%로 늘렸다”고 말했다.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해 주 전 시장은 경찰과 검찰 수사내용과 달리 판단한 최근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감사원이 기반시설이 매립면허에서 제외된 사실을 간과하고 도에 기반시설 권한이 있는 것처럼 도로 등 기반시설은 도와 협의하여야 한다든지 기반시설을 하여야 토지등록이 가능하다든지 하는 잘못된 결론을 내려 경찰과 검찰의 수사결과를 부정했다”고 감사오류를 주장하면서 재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주 전 시장은 “이제 상포논란과 관련한 행정적·사법적 검증 과정이 마무리됐다“며 “논란을 마무리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리고 상포논란으로 시민들게 진 빚은 고향 여수에 살면서 주어진 또 다른 역할을 통해 봉사하며 갚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지난 1일 감사원 결과에 대해 여수시는 부당한 행정행위로 지역에 논란을 일으켜 송구하다며 대책 마련 입장을 발표했다.  이후 지난 4일 여수시의회 돌산 상포지구 실태파악 특위, 여수시민협, 이용주 의원이 감사원의 '부당 행정행위' 조사 결과에 주 전 시장의 진정어린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