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남해화학 사내하청 노동자 “해고 철회하라”해고노동자, 최저가 입찰 및 고용승계 조항 삭제가 해고 빌미
지난 4일 남해화학 사내하청 해고 노동자들이 집단해고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하루 아침에 실업자 신세로 전락한 남해화학 사내하청 노동자들이 4일 여수산단 남해화학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해고 철회와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해고 노동자들은 “남해화학이 비용절감이라는 이유로 최저가 입찰을 진행하며, 하청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는 고용승계 조항을 삭제했다면서 이는 고용승계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빌미를 남해화학이 제공한 셈이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여수국가산단에서 최저가 입찰제를 운영하고 고용승계를 보장하지 않는 대기업은 남해화학이 유일한 원청사라고 말하고 있다.

노동자들은 매출의 규모나 전문성 등 어느 하나 낙찰될 이유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까다로운 입찰과정을 넘어 새한의 낙찰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9차 입찰 끝에 낙찰자로 선정된 ㈜새한은 사원 2명에 매출 8억7천만 원의 화물운송 중개, 대리 및 관련서비스업을 하는 회사이다.

㈜새한이 제시한 입찰금액은 주52시간 적용에 따라 업체를 운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데 수입을 창출하기 위해서는 노동자들의 최저시급을 삭감하거나, 노동자들을 해고해야만 한다. 결국 남해화학의 최저가입찰 정책이 집단해고라는 최악의 사태를 만들었다고 주장한다.

사내하청노동자들은 원청사 남해화학이 하청노동자들의 임금의 구조나 열악한 근무조건, 사내 복지 등에는 애초 관심이 없고 자신들의 실적과 이윤 창출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해고 노동자들은 남해화학 주인인 농협이 나서 여수국가산단에서 일어나고 있는 초유의 집단해고 사태의 원인을 철저히 밝혀내고 그에 응당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한편, 남해화학 측은 “원청사가 협력업체에 고용승계를 강요하는 것은 근로자파견법 위반이어서 강제할 수 없다”며 “법적인 제한으로 고용승계를 원청사가 책임져 주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