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강화수 후보, 국내 첫 360도 영상기법 활용 생중계 화제14일 제6호 공약 발표…가상·증강현실 산업 여수 유치 선언
10대 핵심공약·100대 정책과제 VR 스튜디오서 발표 예고
강화수 예비후보가 제6호 공약을 360도 영상기업으로 생중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강화수 예비후보 페이스북 생중계 영상 캡처 화면>

강화수 국회의원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여수갑)가 여섯 번째 공약을 대한민국 최초로 360도 촬영기법으로 페이스북에 생중계로 발표해 화제가 됐다.

강화수 예비후보는 14일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제6호 공약 가상현실·증강현실로 4차 산업을 선도한다’를 발표하고 △4차 산업혁명 관련 규제 완화 △4차 산업혁명 관련 법령 정비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관련 산업 여수 유치 △여수엑스포장 내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테스트베드 구축 △전남대 여수캠퍼스 내 가상·증강현실 전문 과정 개설 등을 제안했다.

이날 강화수 예비후보는 360도 영상시청 및 가상현실(VR) 기기로 시청이 가능한 디지털 촬영기법을 도입해 공약을 발표했으며,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으로 송출했다. 또 10대 핵심공약 및 100대 정책과제’를 가상현실 스튜디오에서 발표하겠다고 예고해 귀추가 주목된다.

강화수 후보는 “타 지역 지방자치단체는 4차 산업혁명의 산업 유치를 위해 경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여수에 가장 적합한 4차 산업혁명의 산업분야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산업을 주목했다”고 공약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강 후보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관련 규제들을 풀어낼 수 있다면, 관련 산업 여수 유치가 가능하다. 연간 1300만명이 방문하는 여수는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을 테스트하고 상품화하기에 가장 적합한 지역이다”고 밝히며 여수엑스포장에 관련 산업 유치를 주장했다.

강 후보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산업의 여수 유치를 위한 추진사항으로 △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으로 수도권 연구단지 지방이전 촉진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 내 가상·증간현실 전문 과정 개설로 관련 산업 육성 및 인력 충원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산업 확대를 위해 관련 규제 폐지 등을 내걸었다.

강화수 후보는 “가상·증강현실 산업은 대한민국 경제 심장을 다시 뛰게 할 미래의 먹거리이다”며 “가상·증강현실 산업을 여수에 유치해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여수의 위상을 높이고 새로운 여수의 미래를 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앞서 지난해 12월 17일 예비후보를 등록한 강 후보는 ‘제1호 한국화약 신월사업장 이전’, ‘제2호 민간로켓발사장 및 우주산업 유치’, ‘제3호 여서동 로터리에 파노라마 박물관 유치’, ‘제4호 해양쓰레기 현장처리하는 업사이클링 선박 운영’, ‘제5호 여순사건 등 과거사 정리 3대 입법 공약’ 등을 매주 한 편식 발표하고 있다.

#. 360도 영상 활용 공약발표 주소 : http://bitly.kr/xUJ8s5f6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