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순천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부산 확진자와 접촉 후 자가격리 중이던 부산시민 60대 남성

순천시에 코로나19에 감염된 네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허석 순천시장은 5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 남구 거주 60대 남성 A씨가 부산 확진자와 접촉 후 주암면 부모님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부산시 157번 확진자와의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7월 23일 부산에서 1차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주암면 부모님 자택으로 자가용을 타고 혼자 이동하여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A씨는 자가격리 기간 중 7월 25일 오후 2시 30분경과 7월 27일 오후 2시 10분경 마스크를 착용하고 주암면 소재 농협 파머스마트를 방문하여 20여 분간 머물렀으며 그 외에는 자가격리를 준수했다고 진술했다.

이 확진자는 7월 29일 부산시 남구에서 즉시 순천시로 통보하지 않아 접촉자 이관이 누락됐고 지난 4일 확진자가 부산시 남구로 문의한 후 순천시로 통보됐다. 순천시는 통보받은 즉시 검체 의뢰하였고, 확진판정을 받은 A씨는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순천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마트 등에 대해서는 방역소독을 실시하였으며 임시 폐쇄조치했다. 현재까지 밀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나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허석 시장은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방역의 주체”라며 “개인적인 대면 모임은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키면서 활동해 주시길 바란다.”며 시민의 협조를 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