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 도성마을서 축산악취 대책마련 간부회의실효성 있는 악취해결 및 정주여건 ‘개선방안’ 머리 맞대
도성마을서 열린 여수시 현장 간부회의

여수시가 20일 율촌면 도성마을을 찾아 주민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축산악취 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 간부회의를 가졌다.

권오봉 시장은 이날 축산농가 분뇨처리과정을 보고받고 악취 해결방안과 마을 정주여건 개선방안에 대해 마을이장 등 주민대표 4명과 함께 논의했다.

이날 논의된 주요사항은 10개 사업으로 󰋲가축분뇨 공동처리 시설 개선 󰋲축사시설 현대화사업 󰋲가축분뇨배출시설 점검사항 󰋲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수상태양광 설치사업 󰋲슬레이트 철거 및 지붕개량 󰋲빈집정비 󰋲농어촌 마을경관 개선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공모사업 󰋲산단 악취 및 대기오염 모니터링 등에 대해 현실적이고 실행 가능한 방안을 도출하고 주민 의견도 수렴했다.

시는 도성마을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지난 2019년 10월부터 8개 관계 부서와 함께 TF팀을 운영하고 있다. 향후 협조체제와 실행력 강화를 위해 가시적 성과 시점까지 부시장을 단장으로 매주 수요일 회의를 열기로 했다.

회의는 기획경제국장이 총괄 지원하고 실무책임자를 과장급에서 국장급으로 상향한다.

권 시장은 “도성마을의 축산분뇨 악취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과 관계 축산농가들과 여러 방면으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주민들도 내부 갈등을 해소하고 한마음 한 뜻으로 추진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권오봉 시장은 지난 2019년 2월 도성마을 사랑방좌담회를 통해 주민들로부터 국가산단 악취관리지역 지정 요청, 경로당 기능보강 사업 및 도성마을회관 리모델링 사업 등 6개 건의사항을 접수받아 이 중 2개를 완료하고, 나머지는 적극 추진 중에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