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윤문칠 편집인 칼럼
“금오열도 풍광은 여수의 자산이다”화태-대두라~금오도를 잇는 해상교량 건의하며
윤문칠 편집인 전) 전남도 민선 교육의원

남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인 금오도, 화태도 두라, 횡간도, 안도⋅연도⋅수항도 등 30여개 유⋅무인도 섬으로 이루어진 반도를 금오열도라 한다. 

열도 중 제일 큰 섬 금오도(金鼇島)는 ‘황금 거북(자라)의 섬’이라는 뜻이며 숲이 우거져 섬이 검게 보인다고 하여 ‘거무섬’이라 부른다. 특히 2001년도 국도77호선 11개 연륙교 계획을 세울 때 금오도의 해상교량은 여수에서 제일 큰 섬인데 육지보다는 섬으로 남아야 한다고 지역인의 반대로 이루어지지 못했다.

‘그때 선택이 지역발전을 좌우한다’ 는 말이 있다. 한때 경부선 철도를 서울->청주->공주->부산으로 건설하려고 했으나, 청주·공주 유림들의 반대로 결국 서울-> 대전->부산으로 건설했다. 현재 대전의 인구는 148만4천명이고 공주는 10만5천명으로 인구가 감소했다. 

금오도 이름을 알린 건 걷기 열풍이 온 나라를 휩쓸며 여기저기 지자체에서 걷는 길을 조성했을 때이다. 청정해역 해안절벽을 따라 걷는 비렁길(절벽)의 풍광이 전국에 알려졌고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여수 세계 섬 박람회개최(2026년)를 위해 전남도와 여수시가 업무협약과 지원체계 구축에 힘을 모아 남도의 섬을 알리고 해양관광의 메카로 만들어 갈 수 있는 “섬⋅바다와 미래를 잇다”라는 주제로 여수시 돌산 진모지구 일원에서 한 달간 열기로 했다. 

섬 박람회의 성공적 유치를 위해 국도 77호선 남면까지 연장된 해상교량(화태도-대두라도-금오도-안도-연도)를 연결되는 연륙교 계발사업 추진에 필자는 “아! 여수의 비전, 섬 세계 엑스포” 유치를 기고(‘18,9,20) 했었다. 

우리 지역은 섬과 육지로 잇는 연륙교 사업이 개통되었거나 앞으로 계획되어 있는 연륙교는 20여 개가 된다. 이 많은 연륙교가 바다를 끼고 환상적인 풍광을 자랑하는 동양 나폴리 여수에서 아름답고 다양한 ‘2026년 섬⋅다리 박람회’를 계획하고 추진을 준비하고 있다. 

국민의 정부(2001년)시절 여수와 고흥군으로 연결하는 11개 연륙교 국도77호선(돌산~화태~월호~개도~제도~백야~화양~조발~둔병~낭도~적금~팔영대교)은 이 지역 신순범 전의원이 제안하고 지자체와 전 주승용 의원을 비롯한 많은 정치인들의 적극 관심으로 이뤄낸 결과이다.

우리나라에서 21번째로 큰 섬인 금오도는 남해안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북서쪽에 개도, 북쪽에 월호도·두라도·화태도·나발도·대횡간도·돌산도, 남쪽에 안도⋅연도(鳶島, 소리도)등 섬들이 파도의 침식 작용과 풍화 작용에 의해 해안에 생긴 낭떠러지가 잘 이루어진 바다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보석처럼 박혀있는 해양 풍광이 아름다운 곳이다. 

이미 369억 원 예산으로 개통된 안도대교(2010년)와 서고지에서 역포 포구로 연결되는 연도대교는 농⋅수산물 유통으로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금오도 비렁길과 연계하여 탐방객 유치에 크게 기여할 것이란 용역결과(道-(2014년) 1,560억 소요)가 나왔다.

2026년 섬 박람회 주제처럼 섬과 바다인 화태~대두라~금오도의 미래를 잇는 국제 관광 허브의 성장 동력인 남해 안권 관광벨트의 구축으로 금오열도가 세계 최고의 해양관광 휴양 명소가 되도록 지자체에서 금오도 연륙교를 포함한 섬 박람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시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금오열도는 여수의 보배이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