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정현복 광양시장 더불어민주당 탈당2일 공직자 재산증식 등 이해충돌 논란 사과문 발표 이어 탈당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된 정현복 광양시장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정 시장은 2일 더불어민주당 당원동지들에게 드리는 탈당의 변을 통해 “확인되지 않는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돼 더 이상 당에 부담을 주지 않고 당원의 신분이 아닌 상태에서 사법기관에 소상히 밝히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금이라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며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편승한 일부 세력의 시정의혹 제기와 개인 부동산 관련 흠집내기”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탈당에 앞서 정 시장은 공직자 재산증식 등 이해충돌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발표하며 시민들에게 머리숙여 사죄했다.

그는 광양읍 호북마을 도로개설 등 부동산 논란과 관련 법적책임을 지게 될 일이 발생한다면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부동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정했다.

그러면서 음해 목적이나 미확인된 사실과 다른 언론보도 등을 통해 명예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사법기관 판단이 나올 때까지 지켜봐 줄 것을 요청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