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보행자 우선 ‘안전속도 5030’ 오는 17일 본격 시행여수경찰, 시내 간선도로 표지판 등 시설물 설치 완료
도시부 간선도로 50km/h 이면도로 30km/h 하향 운행
안전속도 5030이 오는 17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이에 따라 간선도로 50km/h, 이면도로 30km/h로 운행해야 한다.

보행자 우선 ‘안전속도 5030’이 오는 17일부터 본격 시행돼 주의가 요구된다.

여수경찰서는 ‘안전속도 5030’정책 근거가 되는 법령 시행일(4월17일)이 다가옴에 따라 해당구간에 맞게끔 제한속도 표지판 및 노면표시 정비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이란 보행자 통행이 많은 도시부(주거·상업·공업지역) 내 도로의 제한속도를 ▵기본 50km/h, ▵주택가·보호구역 등 이면도로는 30km/h로 하향하는 정책이다. 단 소통 상 중요도로는 예외적으로 60km/h 운영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시내버스가 다니는 주요 간선도로는 50, 보호구역과 골목길 이면도로는 30의 속도를 유지해 가면서 보행자의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여수경찰에 따르면 관내 과속단속카메라는 총 98대가 설치돼 있다. 이중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 설치된 과속단속카메라 26개소에 대해서는 운영지침 상 기기테스트를 거쳐 점차적으로 단속 운영할 예정이다.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는 현재까지 9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3명 증가했다. 사고 원인은 야간·빗길 과속, 보행자 충격 등으로 분석됐다. 

여수경찰은 여수시내 주요도로에서 과속, 신호위반 운전자를 단속하기 위해 암행순찰 차량이 활동 중에 있다.

문병훈 경찰서장은 “여수시내 주요 간선도로는 ‘신호등’과 ‘교차로’를 반복해서 만나게 되는 도시부 특성 상, 주행속도가 감소하더라도 통행시간 증가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므로 보행자가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