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관록과 특유의 친화력으로 굵직한 현안 등 해결인터뷰 / 김영록 지사의 성과 비결

1. 친화력과 신뢰로 정치권 측면지원 이끌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한전공대특별법 제정과 한국섬진흥원 유치, 순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유치 등 굵직한 과제의 실타래를 풀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로 지역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과 정치권, 시민사회단체의 측면 지원을 끌어내는 특유의 친화력과 신뢰를 꼽는다.

전남도정을 책임진 도백으로서 김 지사는 지역의 굵직한 현안을 꼼꼼히 챙기면서 때로는 앞에서 끌고, 때로는 뒤에서 밀어주는 등 늘 든든한 버팀목이 돼 꼬인 매듭을 푸는 구심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 정통 행정관료 장관 국회의원 등 관록

정통 행정관료 출신이면서 두 번의 국회의원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등을 두루 거친 ‘관록’과, 고비 때마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국회의원들을 설득하고, 정부 부처를 끊임없이 찾아가 현안을 건의하는 ‘뚝심’이 빚어낸 성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임시국회에서 한전공대 특별법 제정 당시 특정 지역과 기업에 대한 특혜 논란 등 진통이 상당해 국회 통과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여기서 김 지사의 관록과 뚝심이 통했다.

김 지사는 법안 발의 이후 5개월여 동안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도부는 물론, 산자중기위 국회의원 등을 만나 전방위적으로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3월 임시회 통과를 앞두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비롯한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의 한국에너지공대법 3월 통과 촉구 결의안 채택을 이끌었다. 법사위 심사 때는 야당 지도부, 법사위 위원장, 간사 등과 잇따라 면담하고 법 통과를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등 법 제정을 위해 혼신을 다했다.

3. 전남도민 동행 릴레이 등 공동체의식

김 지사는 특별법 국회 통과 직후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대통령과 도민의 염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지역 국회의원, 광주․전남시민단체, 광주․전남향우회 등의 성원 때문”이라며 공을 돌렸다.

한국섬진흥원 유치 과정에서도 도의회, 도내 어촌지역 시장․군수, 섬 주민들과 함께 ‘전남도민 동행릴레이’를 벌이고, 행안부와 국회를 수시로 방문해 전남도의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고 건의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김 지사는 “한국섬진흥원 유치를 계기로 섬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도록 정부와 함께 힘껏 노력하고, 섬 주민의 교통기본권과 정주기반을 확충해 섬 주민 삶의 질을 높이겠다”며 “특히 섬이 해양 영토를 수호하는 전초기지 기능을 하고,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떠오르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위 기사는 한국지역신문협회 공동 인터뷰입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