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강정희 도의원, 여순특별법 시행령과 법 개정 필요‘제73주년 추념식에 문재인 대통령 참석하시면 좋겠다’ 입장 밝혀
강정희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여수6)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안(여순사건특별법)이 지난달 6월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여순사건특별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6일 전남도의회 제354회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에 나선 강정희 보건복지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여수6)은 “여순사건특별법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사무처와 재단 설치가 삭제되고, 손해배상청구권의 소멸시효 특례도 빠졌다”며, “시행령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법 개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여순사건특별법 부칙은 법 시행 전에 실무위원회 설립 등 준비행위를 할 수 있도록 했다”며, 여순사건특별법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한 전남도의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이어 그는 여순사건특별법 시행 관련 특위 구성과 조례 제정에 나설 뜻임을 내비쳤다.

또한 강 위원장은 “10월 19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제73주년 추념식에 오셔서 과거 국가폭력에 대해 사과하고, 생존희생자와 유족들을 위로함으로써 가슴 아픈 역사를 딛고 진정한 평화와 인권의 미래로 나아갈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