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남해화학 하청업체, 비정규직 노동자 35명 집단해고2년마다 하청업체 최저가 입찰 대규모 집단해고 반복 대책마련 필요
▶ 남해화학 비정규직 노동자 35명 집단해고에 맞서 노동자들이 29일 여수시청 앞에서 집단해고 철회 및 고용승계를 촉구했다.

남해화학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 35명이 집단해고 돼 강력 반발하고 있다. 특히, 2년마다 진행하는 하청업체 입찰 선정 이후 집단해고가 반복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남해화학비정규직지회 고용승계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9일 여수시청 앞 기자회견에서 남해화학 사내하청 업체에서 쫓겨난 비정규직 35명의 집단해고 철회 및 고용승계를 촉구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최근 남해화학 사내 하청업체 최저가입찰 선정과정에서 경남 사천의 (주)창명물류 업체가 낙찰을 받았다. 하지만 2019년 (주)새한과 똑같이 ‘고용승계 없다’, ‘단체협약과 노동조합 인정하지 않겠다’라며, 민주노조 조합원 35명을 집단 해고해 갈등을 불러일으켰다.

비대위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노동자 임금수준을 삭감하는 수준에서 고용승계를 해주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말했다.

남해화학 하청업체 선정과정 이후 지난 2017년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집단 강제 휴직에 내몰렸다. 급기야 2019년에는 노동자 29명 집단해고로 노조가 51일간 투쟁을 벌여 지역사회 큰 이슈가 됐다.

비대위는 이 모든 것이 최저가 입찰제 정당화, 추가 이윤 창출을 위한 남해화학의 속셈이라면서 더구나 한국노총 조합원만 선별적으로 고용승계를 약속한 사실은 민주노조 파괴를 위한 탄압이다고 주장했다.

또 남해화학이 하청업체 입찰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용을 보장하는 고용승계 조항을 삭제했다면서 여수산단에서 최저가 입찰제를 운영하면서 고용승계를 보장하지 않는 대기업은 남해화학이 유일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남해화학 지주회사인 농협의 책임 또한 자유로울 수 없다고 2년마다 벌어지는 집단해고 과정을 알고 있으면서 대책을 강구하지 않고 방치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후 진행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모든 문제의 책임도 농협과 남해화학에 있다며 직접적인 비정규직 집단해고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진보당 김재연 대선 후보는 이날 "수년째 반복되는 최저가 낙찰제가 멈추지 않으면 노동자 일자리는 더 비참하고 열악한 강도 높은 일자리로 채워질 것"이라며, "최저가 낙찰제를 폐지하고 20여년째 이어지고 있는 비정규직 법과 제도를 바꿔 비정규직 없는 세상르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