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송재향 여수시의원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 역량 모으자”교통편리·박람회장 건축물 활용 가능 등 여수 유치 타당성 제시
여수시의회 송재향 의원

국립현대미술관 분관과 수장고를 여수세계박람회장으로 유치하기 위해 각계각층이 역량을 모아야 한다는 제안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수도권 이남 분관은 고 이건희 기증관 부지가 서울로 결정되면서 전국 지자체 민심을 달래기 위한 차원에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지역 분관 건립이 추진 중이며 대상지로 대전, 대구, 창원에 이어 광주도 유치에 뛰어들었다.  대전은 과학, 대구는 근대미술, 창원은 해양을 브랜드화시킬 복안이며, 광주의 경우 컨텐츠가 없어 제역할을 못하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활용하자는 아이디어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재향 여수시의원은 지난 26일 제215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여수에 국립현대미술관 분관과 수장고를 유치할 수 있다면 서울과 여수가 동시대 문화예술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게 된다”고 전망했다.

송 의원은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여수 유치의 타당성으로 △KTX, 항공, 여객선 등 편리한 교통수단 △부분 변경만으로 수장고로 활용할 수 있는 박람회장 건축물 등을 들었다.

특히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지난 6, 7, 8월 여수를 3차례나 방문해 둘러보고 박람회장 건물들이 층고가 높아 수장고로 쓰기에 적격이라고 밝혔다”며 박람회장의 장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송 의원은 “여수세계박람회 10주년이 국립현대미술관 분관 유치로 이어져 멋의 도시 여수의 진면목을 보여주기를 기원한다”며, “모든 정치인과 공무원, 시민이 연대하자”고 제안했다.

또 현재 여수시가 건립을 추진 중인 여수시립미술관과 관련해서는 ‘여순사건 기념공원과 차별화된 바다미술관 등을 고려하면 신월동이 적지’라는 시민들의 말씀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에서 국립현대미술관 지역분관건립 타당성 조사 용역비(5억원)를 문화체육관광부 내년 예산안에 증액 반영해 의결했다.

이미 대전·대구·창원에 분관을 추가 설치하는데 필요한 이들 예산(증액)안은 모두 문체위 전체회의를 통과해 예산결산위원회로 올라가 있어 뒤늦게 뛰어든 여수의 분발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