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피해신고 접수 첫날 6건 접수진상규명 조사 2년간 진행 이후 6개월 내 진상보고서 발표 예정
김회재 의원, 유족과 피해자 명예회복 이뤄지도록 당 차원 노력
여순10‧19범국민연대, ‘조사원 교육 강화, 직권전수조사’ 등 요구
여순사건 명예회복위원회 현판 제막식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 첫날 여수지역 희생자와 유족들의 피해신고 6건이 접수됐다.

여수시에 따르면 각 읍·면·동 신고센터에서 희생자와 유족 등의 진상규명 신고 건수를 집계한 결과 21일 오후 4시 기준 신청 건수는 6건에 그쳤다.

피해신고는 21일부터 내년 1월 20일까지 1년 동안 신고센터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전남도에서 신고센터를 읍·면·동 279곳에 설치하고 사실조사 인력도 50명까지 채용할 방침이다.

국무총리 소속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여순위원회)와 전남지사 소속 실무위원회가 각각 위원 15명으로 꾸려졌다.

여순위원회는 21일 첫 회의로 본격 활동을 시작하며 전남지사 소속 실무위원회는 오는 24일 출범한다.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는 최초 개시 이후 2년 동안 진행한다. 진상규명 활동이 끝나면 6개월 안에 진상조사 보고서를 내놓게 된다.

이날 김회재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여순 사건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진정한 명예회복이 이제부터 시작된다”며 “너무 많은 시간을 기다리셨던 유족과 피해자 분들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리도록 신속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민주당 차원에서도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접수사항을 시민들께 알려나가, 모든 유족과 피해자 분들의 명예회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순10‧19범국민연대(범국민연대)도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 첫날 여순사건 발생 74년 만에 국가가 피해자조사에 나선 것을 크게 환영한다며 기대와 요구사항을 밝혔다.

범국민연대측은 “접수 및 조사기간이 짧은 만큼 정부는 물론 전라남도와 각 시군에서는 홍보에 총력을 다해 희생자 및 유족들 단 1명이라도 놓치지 않고 신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신속한 의결 및 보고 체계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순위원회(중앙) 산하 소위원회를 명확하게 정례화하고 역사적 사명감과 전문성을 갖춘 위원들로 구성해 특별법 및 시행령에 규정된 사항들이 체계적이고 신속하게 진행되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어 “무엇보다 여순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 중요한 만큼 피해신고만을 기다리지 말고 위원회 차원에서 직권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전라남도에는 실무위원회의 역할이 중요해진 만큼 사실조사원들에게 여순사건 역사 및 조사기법 등 전문성 교육을 철저히 시켜 접수 및 조사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해줄 것도 요구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