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민주당 전·현직 원내대표, 오하근 후보 유세 지원 사격순천출신 박홍근 원내대표·김태년 전)원내대표 이어 이개호 의원도 가세
▶더불어민주당 오하근 순천시장 후보의 아랫장 유세에  민주당 김태년, 박홍근 전현직 원내대표, 이개호 국회의원이 출동해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오하근 순천시장 후보의 아랫장 유세에 민주당 전·현직 원내대표가 동시에 출격해 지원 사격에 나섰다.

22일 아랫장에서 진행된 오 후보의 오전 11시 유세에 김태년 전)원내대표를 비롯한 이개호 의원, 소병철 의원이 지원에 나섰다. 이어진 오후 1시 30분에는 박홍근 현 원내대표와 소병철 의원이 가세하는 메머드급 지원유세가 펼쳐졌다.

전통시장 오일장 장날을 맞아 펼쳐진 유세 현장에는 일반시민과 지지자들이 북새통을 이뤘다.

지지연설에 나선 이개호 의원은 “오하근 후보가 제일 어려웠을 때 전남도당위원장으로서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운을 뗏다. 이어 “오 후보는 2006년 도의원 공천을 받았지만 당에서 공천을 빼앗아 간 적이 있는데도 끝까지 당에 남아 오늘의 민주당 순천시장 후보가 되었다”라고 덕담을 건넸다.

그러면서 “의리의 사나이 오하근은 제가 너무 잘 알기 때문에 순천에 달려왔다”면서 “반드시 오하근을 순천시민께서 지켜주시고, 써먹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순천출신 김태년 전)원내대표는 “경쟁은 치열하게 하되 경선이 끝나고 나면 깨끗하게 승복하고 이긴 후보를 중심으로 뭉치고, 그 후보가 당선되도록 함께 뛰고 그래서 모두의 승리로 만들어 내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민주당이 공천한 오하근 후보는 소병철 의원과 한마음 한뜻이 돼서 중앙정부의 막대한 예산과 시민들의 고달픈 삶을 챙기는데 반드시 필요한 인물이다”면서 “순천시민들께서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과 오하근 후보, 그리고 시도의원까지 압도적 지지를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오후에 지원유세에 나선 박홍근 원내대표는 “무소속 후보로는 중앙정부의 예산을 가져오는데 엄청난 어려움이 뒤따른다”라며 “2023정원박람회를 포함한 예산이 올해 연말에 국회에서 심사를 한다”면서 “민주당 순천시장 후보의 승리로 소병철 의원과 함께 국회 원내 제1당으로써 확실히 순천발전에 필요한 예산을 챙기겠다”고 못박았다.

오하근 순천시장 후보는 “순천은 대도약의 중대 기로에 서있다”면서 “2023국제정원박람회의 성공적 개최와 정치가 미래로 갈것이냐 아니면 또다시 잃어버린 10년의 과거로 갈것인가”라며 이번 선거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