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선거 6.1전국동시지방선거
이석주 후보, “정경철 시의원, 4년 전 주민과 연봉기부 약속 밝혀야“정경철 후보, “당장 대응은 않겠지만 지속될 경우 법적 대응” 시사
▶ 여수시자 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 이석주 후보가 무소속 정경철 후보의 4년전 연봉 전액 기부 내용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사진은 4년 전 당시 현수막에 걸린 공약  내용<사진 이석주 후보 캠프 제공>

여수시의원 후보 자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석주 후보가 24일 무소속 정경철 후보를 향해 4년 전 대표 공약으로 주민들과 약속한 연봉 전액 기부 내용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석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여수시자 선거구 경선에서 탈락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정경철 후보가 4년 전 “시의원 세비를 전액 반납하여 지역 초·중·고생을 위한 장학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대표공약으로 내세웠으며, 이 공약으로 주민들에게 호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번 6.1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 공약에 대한 이행 여부에 대한 주민들의 의구심이 많다며, 공약을 이행했는지 아니면 주민에게 약속한 대표 공약을 이행하지 않은 것인지 본인이 확실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의원의 공약은 주민과 약속으로 공약을 이행하는 것이 정치인의 도리이자 의무라며, 특히 실천하지 못할 공약을 내세워 당선되고 난 후 이행하지 않는 정치인은 마땅히 퇴출해야한다면서 연봉기부 내역을 밝힐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와 관련 무소속 정경철 후보는 전화통화에서 “이 후보 주장에 일절 대응할 생각은 없지만 지속될 경우 법적대응에 나설 계획이다”고 답변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