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한국바스프 여수공장 준공 30주년 …‘글로벌 핵심 생산기지‘ 자리매김여수공장, 지속적인 품질 혁신 및 국내외 안정적 제품 공급 통해 입지 공고화
여수산단 내 사업장 중 자체 환경분석 설비 보유 '유일'…탄소 중립 노력 지속
한국바스프(주) 여수공장 준공 30주년 기념식 <사진 한국바스프 제공>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BASF)의 국내 법인인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이 29일 준공 3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은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의 지난 30여년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바스프 그룹 모노머 사업부문 글로벌 총괄 람쿠마 드루바 사장, 그리고 주요고객사 및 공급사의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한국바스프 여수공장은 1988년 법인 설립 후 1992년 MDI 일관생산공장을 준공하며 상업생산을 시작했다. 지속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생산시설을 확충한 결과, 현재 주요 생산품으로는 MDI(메틸렌 디페닐 디이소시아네이트), TDI(톨루엔 디이소시아네이트), CCD(카르보닐 클로라이드 유도체), MNB(모노니트로벤젠), 폴리우레탄 시스템, 아닐린, 울트라손(Ultrason®), 반도체용 초고순도 암모니아수(Ultra-pure NH4OH)가 있다.

이들 화학 제품은 자동차, 선박, 건축, 가구, 가전, 스포츠, 섬유, 의약, 농업 등 일상 생활 속 다양한 산업 분야의 원재료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여수공장은 세계적 규모의 생산능력에 부합하는 환경·에너지·안전보건 경영 시스템 등 글로벌 품질경영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구축했으며,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는 지속가능한 설비를 계속해서 확충하며 바스프의 기후 중립 목표에 기여할 예정이다.

임윤순 한국바스프 대표이사는 "여수공장은 한국 및 글로벌 시장의 주요 산업을 대표하는 고객들에게 필수적인 원재료인 MDI, TDI, CCD 등을 공급하며 중요한 생산기지로 자리 잡았다"며, "특히 여수 산단 내 사업장 중 유일하게 자체 환경분석 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앞으로 지속적인 R&D 및 탄소 중립을 위한 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높여 공급망 내 지속가능한 원료를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