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이광일 도의원, 이순신 재단 반드시 여수시에 유치돼야법률안 국회 통과와 재단 유치에 최선을 다해 줄 것
전남도의회 이광일 의원의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 행정감사 모습

전남도의회 이광일 의원(더불어민주당ㆍ여수1)이 9일, 경제관광문화위원회 관광문화체육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순신 재단’ 설립 법률안 3건이 국회에 상정된 가운데 재단이 반드시 여수시에 유치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법률안에 따르면 이순신 재단은 이순신 장군의 생애와 사상에 대한 조사·연구, 홍보·교육, 출판·보급, 기념사업 등의 사업을 수행하며, 국무총리가 재단운영 및 관리에 대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아 범국가적 차원의 종합적인 사업추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광일 의원은 “여수시는 임진왜란 때 위태로운 나라를 지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곳이자 거북선을 최초로 만든 선소 등 충무공 이순신의 발자취가 곳곳에 문화 유적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특히 “현재 충남 아산시와 경남 통영시, 세 지역 간 유치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유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 알려 이순신의 정신이 살아 숨 쉬는 여수시가 반드시 유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광일 의원은 “충무공의 생애와 사상을 국가적 차원에서 연구·교육하고 기념할 수 있도록 전남도가 법률안 국회 통과와 재단 유치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