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기고
여수시민이 보여준 시민의식의 결과물
여수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사 박상국

전라남도에서 교통사고 사망률은 2017년도 387명, 2022년도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0명으로 집계되었다. 2022년도 수치는 1977년도 통계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였다.

전라남도 내에서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2018년도부터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시책을 시행하여 교통안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약 1,940억원을 투자한 결과 사망률이 현저하게 낮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우리 여수시 내에서는 22명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21년)를 2022년도에 13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여수경찰서와 여수시청이 여러 번 도로 시설 개선을 위해 회의하고 예산을 집행한 결과 시도로의 시인성이 높아졌고, 교통 흐름이 개선되었으며 횡단보도에 보행자 보호를 위해 추가적인 보호시설을 설치하는 등 사고 예방에 노력했다. 

또 지난 2021년 4월부터 시행된 “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시작된 ‘안전속도 5030’ 시내권 속도 제한이 한몫했다고 생각한다.

필자는 교통사고 조사계에 근무하면서 사망률에 가장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건 차량의 주행속도라고 느꼈다.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건의 경우 대부분은 제한 속도를 초과했고, 속도를 초과하면 사고 회피가능성이 현저히 낮아져 사고 발생으로 이어졌다.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다. 2023년도 계묘년에도 우리 여수시민의 수준 높은 교통법규 준수와 여수경찰서와 여수시청, 그리고 모범운전자협회 및 등하굣길 안전지킴이들이 협력하여 교통 사망 사고를 줄여나가면 좋겠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