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정소식
김영록 전남지사, 기상 상황따른 단계별 가뭄대책 지시보조수원 확보, 각 가정 물절약 대책 등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4일 오후 도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열린 제6차 가뭄대책 상황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전남이 기상관측 이래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기상황에 따른 단계별 특단의 가뭄대책에 들어간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4일 전남도 재난종합상황실에서 가뭄대책 상황보고회에서 기상 상황에 따른 단계별 특단의 용수 공급대책을 세워 도민들께 잘 설명하고 절수기 보급 등 물 절약 방안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전남의 가뭄상황에 대해 중앙부처를 비롯 도민들의 걱정이 많다”며, “현재 상황으로는 6월 말까지는 용수 공급에 문제가 없지만 무(無)강우에 대해 불안해하므로, 도민들에게 도의 물 공급 상황 및 향후 대책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수립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보조수원 확보 등 가뭄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또 심각단계에 있는 농업용 저수지에 대해 다시 한 번 구체적으로 파악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고, 각 가정에 절수 샤워기 보급 방안 등 실효성 있는 물 절약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광주·전남 지역에선 2022년 누적강수량 844mm(평년대비 61%), 2023년 누적강수량 93mm(평년대비 73%)를 기록했다.

광역 상수원 저수율은 24.8%(주암댐 21.4%·수어댐 67.2%·평림댐 30.5%·장흥댐 29.8%)이며, 지방 상수원도 41.4%에 그치고 있다.

특히 완도 5개 도서지역은 수원지의 저수율이 낮아 지난해 하반기부터 제한 급수를 하고 있다. 실제로 넙도는 2.0%, 금일 척치는 6.4%, 금일 용항은 3.3%, 소안은 6.2%, 노화·보길은 14.0%다.

전남도는 그동안 생활용수가 부족한 완도·신안 등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운반급수, 해수담수화시설, 관정 개발, 병물 보급, 비상연계관로 설치 등에 예산 144억 원을 투입했다.

올해 상반기 중 보조수원 개발이 완료되면 넙도, 금일 등 4개 섬의 식수난이 해소돼 섬 지역 용수공급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또 환경부, 산업부, 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부처 및 기관과 협의를 통해 2023년 상반기 보성강 댐 발전용수를 주암댐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영농기 대비 농업용 저수지 물 채우기, 관정 개발, 저수지 준설, 양수장 설치 등에 60억 원을 투입해 노지작물 생장기 및 모내기에 이상이 없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전남지역에는 지난 23일까지 이틀간 평균 21mm(최고 여수 34·최저 함평 11)의 단비가 내렸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